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페이스북 “클릭 유도 ‘낚시성 제목’ 콘텐츠 제재”
입력 2014.08.27 (05:28) 연합뉴스
세계 최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이 '낚시성 제목'으로 사용자 클릭을 유도하는 게시물을 제재하기로 했다.

페이스북은 지난 25일(현지시간) 회사 블로그에 칼리드 엘-아리니 연구원과 조이스 탕 제품 전문가의 명의로 올린 글에서 이런 방침을 밝혔다.

페이스북은 본문 내용이 어떤 것인지 제대로 설명하지 않고 제목과 함께 링크를 걸어 놓은 게시물을 '클릭을 유도하는 낚시 미끼'라고 규정하고, 이런 '낚시 기사'를 줄이기 위해 시스템을 업데이트하기로 했다.

지금까지 쓰인 시스템으로는 사용자들이 이런 게시물을 클릭해서 보게 되는 경우가 많고, 이 탓에 뉴스피드에서 이런 게시물이 상위에 노출될 확률이 커 사용자 경험을 해친다는 것이다.

페이스북은 초기 조사 결과 사람들이 클릭하기 전에 전체 기사를 읽어야 할지 말아야 할지 결정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제목을 선호한다는 응답이 80%였다고 전했다.

페이스북은 낚시 기사와 사람들이 정말 관심을 두는 기사를 구분하기 위해 몇 가지 기법을 사용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만약 사람들이 어떤 기사를 클릭한 후 이 기사를 읽는 데 시간을 보낸다면 이 기사는 가치가 있는 것일 확률이 높고, 반면 사용자가 기사를 클릭한 직후에 페이스북으로 돌아온다면 원하는 정보가 아니었을 확률이 높다고 페이스북은 설명했다.

또 콘텐츠를 클릭하는 사람들의 수에 비해 이에 관해 얘기를 나누고 공유하는 사람들의 비율이 낮은 경우에도 이것이 가치 있는 콘텐츠가 아닐 확률이 높다고 이 회사는 설명했다.

페이스북은 아울러 게시물에 링크를 다는 포맷에 따라서도 뉴스피드 노출 빈도를 달리하기로 했다.

정해진 링크 포맷을 사용하는 경우에는 이 링크의 뉴스피드 노출 빈도를 높이고, 사진 캡션이나 상태 업데이트에 포함돼 있는 링크는 노출 빈도를 낮추겠다는 것이다.

페이스북은 "이번 조치는 클릭을 유도하기 위한 낚시성 콘텐츠에 밀려서 사람들이 페이스북에서 정말 보고 싶어하는 것이 안 보이게 되는 일을 막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 페이스북 “클릭 유도 ‘낚시성 제목’ 콘텐츠 제재”
    • 입력 2014-08-27 05:28:57
    연합뉴스
세계 최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이 '낚시성 제목'으로 사용자 클릭을 유도하는 게시물을 제재하기로 했다.

페이스북은 지난 25일(현지시간) 회사 블로그에 칼리드 엘-아리니 연구원과 조이스 탕 제품 전문가의 명의로 올린 글에서 이런 방침을 밝혔다.

페이스북은 본문 내용이 어떤 것인지 제대로 설명하지 않고 제목과 함께 링크를 걸어 놓은 게시물을 '클릭을 유도하는 낚시 미끼'라고 규정하고, 이런 '낚시 기사'를 줄이기 위해 시스템을 업데이트하기로 했다.

지금까지 쓰인 시스템으로는 사용자들이 이런 게시물을 클릭해서 보게 되는 경우가 많고, 이 탓에 뉴스피드에서 이런 게시물이 상위에 노출될 확률이 커 사용자 경험을 해친다는 것이다.

페이스북은 초기 조사 결과 사람들이 클릭하기 전에 전체 기사를 읽어야 할지 말아야 할지 결정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제목을 선호한다는 응답이 80%였다고 전했다.

페이스북은 낚시 기사와 사람들이 정말 관심을 두는 기사를 구분하기 위해 몇 가지 기법을 사용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만약 사람들이 어떤 기사를 클릭한 후 이 기사를 읽는 데 시간을 보낸다면 이 기사는 가치가 있는 것일 확률이 높고, 반면 사용자가 기사를 클릭한 직후에 페이스북으로 돌아온다면 원하는 정보가 아니었을 확률이 높다고 페이스북은 설명했다.

또 콘텐츠를 클릭하는 사람들의 수에 비해 이에 관해 얘기를 나누고 공유하는 사람들의 비율이 낮은 경우에도 이것이 가치 있는 콘텐츠가 아닐 확률이 높다고 이 회사는 설명했다.

페이스북은 아울러 게시물에 링크를 다는 포맷에 따라서도 뉴스피드 노출 빈도를 달리하기로 했다.

정해진 링크 포맷을 사용하는 경우에는 이 링크의 뉴스피드 노출 빈도를 높이고, 사진 캡션이나 상태 업데이트에 포함돼 있는 링크는 노출 빈도를 낮추겠다는 것이다.

페이스북은 "이번 조치는 클릭을 유도하기 위한 낚시성 콘텐츠에 밀려서 사람들이 페이스북에서 정말 보고 싶어하는 것이 안 보이게 되는 일을 막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