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외국계 대기업 순이익 80% 배당…고용·투자는 ‘쥐꼬리’
입력 2014.08.27 (06:12) 연합뉴스
매출 1조원 이상의 외국계 기업 28곳이 지난 3년간 국내에서 벌어들인 순이익의 80%인 10조900억원을 배당금으로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국내 투자액은 8조8천억원으로 배당금보다 1조3천억원이 적었고 직원 수도 4% 줄어 고용 기여도는 후퇴한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CEO스코어에 따르면 2013년을 기준으로 매출 1조원 이상의 외국계 투자기업 28곳의 실적 및 고용, 투자, 배당성향을 조사한 결과 이들은 3년간 302조5천억원 매출에 12조6천억원의 순이익을 올린 것으로 집계됐다.

이익률은 4.2%다.

이들은 3년간 순이익 중 10조890억원을 배당해 80.3%의 누적 배당성향을 기록했다.

특히 순이익이 2011년 5조3천억원에서 2013년 3조3천억원으로 2조원 줄었음에도 배당금은 되레 3조3천억원에서 4조3천500억원으로 1조원 이상 늘어나 대조를 이뤘다.

실제로 지난해만 놓고 보면 순이익보다 1조원 이상 많은 배당을 실시해 131%의 배당성향을 보였다. 이는 국내 10대 그룹의 지난해 순이익 대비 배당금 비율이 26.7%인 것과 비교했을 때 5배 가까이 높은 수치다.

지난 3년간 누적 순이익 대비 배당금 비율이 가장 높은 곳은 한국GM으로 274.5%나 됐다. 한국GM은 2012년 1천억원의 적자를 낸 탓에 누적 순이익이 1천200억원에 그쳤으나, 배당액은 2천억원에 달했다.

작년에는 배당을 실시하지 않았지만 2011년에는 배당액이 1천700억원으로 136%의 배당성향을 기록했다.

소니코리아는 2006년 이후 배당을 하지 않다가 지난해 순이익의 1천255%에 달하는 배당을 실시해 3년 누적 배당성향 272.7%로 2위에 올랐다.

삼성그룹에서 분리된 코닝정밀소재가 순이익 4조4천500억원의 152.5%인 6조8천억원을 배당했고 이어 한국바스프(90.9%), 한국델파이(89.2%), 노벨리스코리아(86.1%), 한국IBM(80.4%) 등이 80% 이상의 배당성향을 기록했다.

이에 비해 홈플러스, 코스트코코리아, 홈플러스테스코,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BMW코리아, 노무라금융투자 등은 조사 기간 배당을 실시하지 않았다.

이와 함께 이들 28개 외국계 기업의 직원 수는 2011년 8만7천18명에서 이듬해 8만4천646명으로 줄었고, 2013년에는 다시 8만3천645명으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3년간 감소율은 3.9%였다.

같은 기간 10대 그룹 직원 수가 84만9천19명에서 91만221명으로 36.9% 증가한 것과 대조를 이룬다.

고용 증가율이 가장 높은 곳은 BMW코리아로, 2011년 79명에서 지난해 말 140명으로 77.2% 증가했다.

이어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33.7%, 히타치엘지데이터스토리지 코리아 27.5%, 코스트코 코리아 14.5%, 라이나생명보험 11.2%, 한국바스프 9.8% 순으로 증가율이 높았다.

이들의 국내 설비투자 규모도 고용과 마찬가지로 2011년 3조6천200억원에서 2012년에는 2조9천400억원으로 18.8%가 줄었고, 2013년에는 다시 2조2천600억원으로 23.1%나 급감해 3년 새 37.6%가 쪼그라들었다.

재계 관계자는 "외국계 기업들의 일반적인 성향이기는 하지만 국내 진출 기업들은 배당률이 지나치게 높고 투자·고용 기여도는 낮아 '단물 빼먹기', '국부 유출' 비판이 나올 수도 있다"고 말했다.
  • 외국계 대기업 순이익 80% 배당…고용·투자는 ‘쥐꼬리’
    • 입력 2014-08-27 06:12:41
    연합뉴스
매출 1조원 이상의 외국계 기업 28곳이 지난 3년간 국내에서 벌어들인 순이익의 80%인 10조900억원을 배당금으로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국내 투자액은 8조8천억원으로 배당금보다 1조3천억원이 적었고 직원 수도 4% 줄어 고용 기여도는 후퇴한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CEO스코어에 따르면 2013년을 기준으로 매출 1조원 이상의 외국계 투자기업 28곳의 실적 및 고용, 투자, 배당성향을 조사한 결과 이들은 3년간 302조5천억원 매출에 12조6천억원의 순이익을 올린 것으로 집계됐다.

이익률은 4.2%다.

이들은 3년간 순이익 중 10조890억원을 배당해 80.3%의 누적 배당성향을 기록했다.

특히 순이익이 2011년 5조3천억원에서 2013년 3조3천억원으로 2조원 줄었음에도 배당금은 되레 3조3천억원에서 4조3천500억원으로 1조원 이상 늘어나 대조를 이뤘다.

실제로 지난해만 놓고 보면 순이익보다 1조원 이상 많은 배당을 실시해 131%의 배당성향을 보였다. 이는 국내 10대 그룹의 지난해 순이익 대비 배당금 비율이 26.7%인 것과 비교했을 때 5배 가까이 높은 수치다.

지난 3년간 누적 순이익 대비 배당금 비율이 가장 높은 곳은 한국GM으로 274.5%나 됐다. 한국GM은 2012년 1천억원의 적자를 낸 탓에 누적 순이익이 1천200억원에 그쳤으나, 배당액은 2천억원에 달했다.

작년에는 배당을 실시하지 않았지만 2011년에는 배당액이 1천700억원으로 136%의 배당성향을 기록했다.

소니코리아는 2006년 이후 배당을 하지 않다가 지난해 순이익의 1천255%에 달하는 배당을 실시해 3년 누적 배당성향 272.7%로 2위에 올랐다.

삼성그룹에서 분리된 코닝정밀소재가 순이익 4조4천500억원의 152.5%인 6조8천억원을 배당했고 이어 한국바스프(90.9%), 한국델파이(89.2%), 노벨리스코리아(86.1%), 한국IBM(80.4%) 등이 80% 이상의 배당성향을 기록했다.

이에 비해 홈플러스, 코스트코코리아, 홈플러스테스코,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BMW코리아, 노무라금융투자 등은 조사 기간 배당을 실시하지 않았다.

이와 함께 이들 28개 외국계 기업의 직원 수는 2011년 8만7천18명에서 이듬해 8만4천646명으로 줄었고, 2013년에는 다시 8만3천645명으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3년간 감소율은 3.9%였다.

같은 기간 10대 그룹 직원 수가 84만9천19명에서 91만221명으로 36.9% 증가한 것과 대조를 이룬다.

고용 증가율이 가장 높은 곳은 BMW코리아로, 2011년 79명에서 지난해 말 140명으로 77.2% 증가했다.

이어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33.7%, 히타치엘지데이터스토리지 코리아 27.5%, 코스트코 코리아 14.5%, 라이나생명보험 11.2%, 한국바스프 9.8% 순으로 증가율이 높았다.

이들의 국내 설비투자 규모도 고용과 마찬가지로 2011년 3조6천200억원에서 2012년에는 2조9천400억원으로 18.8%가 줄었고, 2013년에는 다시 2조2천600억원으로 23.1%나 급감해 3년 새 37.6%가 쪼그라들었다.

재계 관계자는 "외국계 기업들의 일반적인 성향이기는 하지만 국내 진출 기업들은 배당률이 지나치게 높고 투자·고용 기여도는 낮아 '단물 빼먹기', '국부 유출' 비판이 나올 수도 있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