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세계 정상 우뚝’ 리틀야구 대표팀, 금의환향
입력 2014.08.27 (06:23) 수정 2014.08.27 (09:36)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29년 만에 리틀야구 월드시리즈 우승을 일궈낸 야구 꿈나무들이 금의환향했습니다.

한국 야구를 이끌 미래의 주역들은 월드베이스볼클래식 우승이라는 큰 꿈을 그려보이기도 했습니다.

박선우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리틀야구 대표팀이 태극기를 들고 들어서자 뜨거운 환호가 터져 나옵니다.

선수들의 이름을 연호하는 목소리가 공항을 떠들썩하게 했습니다.

29년 만에 세계 정상에 오른 야구 꿈나무들은 우승한 뒤 보여줬던 번개 세리머니를 다시 한번 펼쳐보였습니다.

<인터뷰> 주장 : "벅찼어요. 친구들이랑 해내서. 커서 다시 모여서 WBC 우승하고 싶어요."

75년 전통의 구장과 3만 명 가까이 되는 구름 관중,

열띤 분위기 속에서 이뤄낸 11전 전승의 완벽한 우승으로 선수들은 한 뼘 더 성장해 있었습니다.

<인터뷰> 감독 : "운동장 환경 좋고 관중석 가득차고 매년 나갈 수 있도록 실력 연마하겠습니다."

<인터뷰> 야구협회장 : "선수들이 계속 야구에 집중할 수 있는 인프라를 만들도록 하겠습니다."

전국에 전용경기장 일곱 개 뿐인 척박한 환경에서 기적을 일궈낸 리틀야구 대표 선수들은 이제 소속팀으로 돌아가 국내 대회에서 기량을 뽐내게 됩니다.

KBS 뉴스 박선우입니다.
  • ‘세계 정상 우뚝’ 리틀야구 대표팀, 금의환향
    • 입력 2014-08-27 06:24:43
    • 수정2014-08-27 09:36:49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29년 만에 리틀야구 월드시리즈 우승을 일궈낸 야구 꿈나무들이 금의환향했습니다.

한국 야구를 이끌 미래의 주역들은 월드베이스볼클래식 우승이라는 큰 꿈을 그려보이기도 했습니다.

박선우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리틀야구 대표팀이 태극기를 들고 들어서자 뜨거운 환호가 터져 나옵니다.

선수들의 이름을 연호하는 목소리가 공항을 떠들썩하게 했습니다.

29년 만에 세계 정상에 오른 야구 꿈나무들은 우승한 뒤 보여줬던 번개 세리머니를 다시 한번 펼쳐보였습니다.

<인터뷰> 주장 : "벅찼어요. 친구들이랑 해내서. 커서 다시 모여서 WBC 우승하고 싶어요."

75년 전통의 구장과 3만 명 가까이 되는 구름 관중,

열띤 분위기 속에서 이뤄낸 11전 전승의 완벽한 우승으로 선수들은 한 뼘 더 성장해 있었습니다.

<인터뷰> 감독 : "운동장 환경 좋고 관중석 가득차고 매년 나갈 수 있도록 실력 연마하겠습니다."

<인터뷰> 야구협회장 : "선수들이 계속 야구에 집중할 수 있는 인프라를 만들도록 하겠습니다."

전국에 전용경기장 일곱 개 뿐인 척박한 환경에서 기적을 일궈낸 리틀야구 대표 선수들은 이제 소속팀으로 돌아가 국내 대회에서 기량을 뽐내게 됩니다.

KBS 뉴스 박선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