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호주 교포 골퍼 이민지, 매코맥 메달 수상
입력 2014.08.27 (06:56) 연합뉴스
호주 교포 여자 골프선수인 이민지(18)가 최고 아마추어 선수에게 주는 마크 H 매코맥 메달을 받았다.

미국골프협회(USGA)와 영국왕실골프협회는 26일(현지시간) 26주 연속 아마추어 세계 랭킹 1위를 지킨 이민지에게 매코맥 메달을 수여한다고 발표했다.

세계적인 스포츠매니지먼트업체인 IMG의 설립자인 매코맥의 이름에서 따온 이 메달은 해마다 뛰어난 성적을 낸 아마추어 선수에게 돌아간다.

프로로 전향한 뉴질랜드 교포 리디아 고(17)는 지난해까지 3년 연속 이 메달을 독식했다.

4년째 호주 국가대표로 뛰는 이민지는 호주여자아마추어오픈에서 2013∼2014년 2년 연속 우승했고 올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메이저대회에 출전해 US 여자오픈(22위), 크래프트 나비스코 챔피언십(24위)에서 좋은 성적을 올렸다.

지난 7월에는 LPGA 투어 국가대항전인 인터내셔널크라운에서 베테랑 카리 웨브와 더불어 호주대표로 출전하기도 했다.

제2의 리디아 고를 꿈꾸는 이민지는 "매코맥 메달을 받아 아주 자랑스럽고 영광스럽다"며 "최고의 한 해를 보내고 세계 랭킹 1위에 올라 무척 기쁘다"고 수상소감을 말했다.
  • 호주 교포 골퍼 이민지, 매코맥 메달 수상
    • 입력 2014-08-27 06:56:53
    연합뉴스
호주 교포 여자 골프선수인 이민지(18)가 최고 아마추어 선수에게 주는 마크 H 매코맥 메달을 받았다.

미국골프협회(USGA)와 영국왕실골프협회는 26일(현지시간) 26주 연속 아마추어 세계 랭킹 1위를 지킨 이민지에게 매코맥 메달을 수여한다고 발표했다.

세계적인 스포츠매니지먼트업체인 IMG의 설립자인 매코맥의 이름에서 따온 이 메달은 해마다 뛰어난 성적을 낸 아마추어 선수에게 돌아간다.

프로로 전향한 뉴질랜드 교포 리디아 고(17)는 지난해까지 3년 연속 이 메달을 독식했다.

4년째 호주 국가대표로 뛰는 이민지는 호주여자아마추어오픈에서 2013∼2014년 2년 연속 우승했고 올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메이저대회에 출전해 US 여자오픈(22위), 크래프트 나비스코 챔피언십(24위)에서 좋은 성적을 올렸다.

지난 7월에는 LPGA 투어 국가대항전인 인터내셔널크라운에서 베테랑 카리 웨브와 더불어 호주대표로 출전하기도 했다.

제2의 리디아 고를 꿈꾸는 이민지는 "매코맥 메달을 받아 아주 자랑스럽고 영광스럽다"며 "최고의 한 해를 보내고 세계 랭킹 1위에 올라 무척 기쁘다"고 수상소감을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