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폭우로 농·축산물 큰 피해…농민들 ‘한숨’
입력 2014.08.27 (07:02) 수정 2014.08.27 (07:53)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남부지방에 내린 갑작스런 폭우로 인해 농산물과 축산물 피해가 계속 늘고 있습니다.

그나마 산사태와 침수피해는 일단 응급복구 됐습니다.

김현준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축사 앞에 폐사한 오리들이 쌓여있습니다.

출하를 닷새 앞둔 오리들입니다.

200밀리미터가 넘는 폭우에 오리축사 4곳이 침수돼 수천 마리가 집단폐사했습니다.

일부는 폭우에 떠내려갔습니다.

<인터뷰> 이지수(농민) : "거의 지금 6천 마리 이상 떠내려가 버렸어요. 지금 거의 엄두가 안 납니다 사실. 손을 터는 수밖에 없고."

농작물 피해도 이만저만이 아닙니다.

상추와 대파 등 채소밭인 이곳은 침수된 지 1시간 만에 물은 빠졌지만 이미 상품성을 잃었습니다.

침수된 지역의 대파들은 겉으로 볼 때는 멀쩡해 보이지만 이렇게 뽑아보면 뿌리부터 녹아가고 있습니다.

물이 빠진 논에 나온 농민의 마음도 울상입니다.

다음 달에 수확이나 할 수 있을지 걱정입니다.

<인터뷰> 진상무(농민) : "나락이(벼가) 이제 물 속에 잠겼던 것, (씨가) 밴 것이 잠겼던 것은 거의 수확을 못 할 것 같습니다."

폭우에 따른 산사태 발생지역은 대부분 응급 복구를 마쳐 한숨 돌렸습니다.

손해보험협회는 이번 폭우로 남부지방에서 차량 4천 대가 침수피해를 입은 것으로 추산하고, '자기차량손해' 담보에 가입한 경우 피해보상을 받을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현준입니다.
  • 폭우로 농·축산물 큰 피해…농민들 ‘한숨’
    • 입력 2014-08-27 07:04:32
    • 수정2014-08-27 07:53:19
    뉴스광장
<앵커 멘트>

남부지방에 내린 갑작스런 폭우로 인해 농산물과 축산물 피해가 계속 늘고 있습니다.

그나마 산사태와 침수피해는 일단 응급복구 됐습니다.

김현준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축사 앞에 폐사한 오리들이 쌓여있습니다.

출하를 닷새 앞둔 오리들입니다.

200밀리미터가 넘는 폭우에 오리축사 4곳이 침수돼 수천 마리가 집단폐사했습니다.

일부는 폭우에 떠내려갔습니다.

<인터뷰> 이지수(농민) : "거의 지금 6천 마리 이상 떠내려가 버렸어요. 지금 거의 엄두가 안 납니다 사실. 손을 터는 수밖에 없고."

농작물 피해도 이만저만이 아닙니다.

상추와 대파 등 채소밭인 이곳은 침수된 지 1시간 만에 물은 빠졌지만 이미 상품성을 잃었습니다.

침수된 지역의 대파들은 겉으로 볼 때는 멀쩡해 보이지만 이렇게 뽑아보면 뿌리부터 녹아가고 있습니다.

물이 빠진 논에 나온 농민의 마음도 울상입니다.

다음 달에 수확이나 할 수 있을지 걱정입니다.

<인터뷰> 진상무(농민) : "나락이(벼가) 이제 물 속에 잠겼던 것, (씨가) 밴 것이 잠겼던 것은 거의 수확을 못 할 것 같습니다."

폭우에 따른 산사태 발생지역은 대부분 응급 복구를 마쳐 한숨 돌렸습니다.

손해보험협회는 이번 폭우로 남부지방에서 차량 4천 대가 침수피해를 입은 것으로 추산하고, '자기차량손해' 담보에 가입한 경우 피해보상을 받을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현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