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의료민영화 저지” 서울대병원 노조 오늘부터 파업
입력 2014.08.27 (08:23) 수정 2014.08.27 (09:12) 사회
서울대병원 노조가 의료민영화 저지 등을 요구하며 오늘부터 파업에 들어갑니다.

서울대병원 노조는 서울대병원이 공공병원임에도 영리 자회사를 설립하고 부대사업 확대를 위한 '첨단외래센터'를 세우는 등 의료 민영화에 앞장서고 있다며, 오늘부터 무기한 파업에 돌입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파업에는 간호와 원무, 급식 종사자 등 400명 정도가 참여할 것으로 예상되며, 중환자실과 응급실 전원을 비롯해 필수 유지 인력은 참여하지 않습니다.

전국보건의료노조 소속 부산대병원지부도 정부의 공공기관 정상화 방안과 의료 영리화에 반대하며 내일부터 이틀 동안 파업을 벌일 예정입니다.
  • “의료민영화 저지” 서울대병원 노조 오늘부터 파업
    • 입력 2014-08-27 08:23:03
    • 수정2014-08-27 09:12:18
    사회
서울대병원 노조가 의료민영화 저지 등을 요구하며 오늘부터 파업에 들어갑니다.

서울대병원 노조는 서울대병원이 공공병원임에도 영리 자회사를 설립하고 부대사업 확대를 위한 '첨단외래센터'를 세우는 등 의료 민영화에 앞장서고 있다며, 오늘부터 무기한 파업에 돌입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파업에는 간호와 원무, 급식 종사자 등 400명 정도가 참여할 것으로 예상되며, 중환자실과 응급실 전원을 비롯해 필수 유지 인력은 참여하지 않습니다.

전국보건의료노조 소속 부산대병원지부도 정부의 공공기관 정상화 방안과 의료 영리화에 반대하며 내일부터 이틀 동안 파업을 벌일 예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