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내달 5일부터 휴대품 면세 한도 600달러로 상향
입력 2014.08.27 (09:19) 수정 2014.08.27 (20:05) 연합뉴스
다음 달 5일 이후 입국하는 여행자의 면세한도가 600달러로 상향된다.

기획재정부는 이달 초 발표한 세제개편안 내용대로 휴대품 기본면세 한도를 현행 400달러에서 600달러로 상향조정하기 위한 관세법 시행규칙 개정안을 입법예고했다고 27일 밝혔다.

정부는 법제처 심사 등 시행규칙 개정절차를 신속히 마무리해 다음 달 5일 이후 입국하는 여행자 휴대품부터 새로운 면세한도를 적용할 예정이다.

한편 정부는 휴대품을 자진신고하는 여행자에 대해 세액의 30%를 경감(15만원 한도)하고, 신고하지 않는 등 부정행위자에 대해서는 신고불성실가산세를 현행 30%에서 40%로 인상한다.

정부는 관련한 관세법 개정안을 국회에 제출할 계획이다.
  • 내달 5일부터 휴대품 면세 한도 600달러로 상향
    • 입력 2014-08-27 09:19:42
    • 수정2014-08-27 20:05:28
    연합뉴스
다음 달 5일 이후 입국하는 여행자의 면세한도가 600달러로 상향된다.

기획재정부는 이달 초 발표한 세제개편안 내용대로 휴대품 기본면세 한도를 현행 400달러에서 600달러로 상향조정하기 위한 관세법 시행규칙 개정안을 입법예고했다고 27일 밝혔다.

정부는 법제처 심사 등 시행규칙 개정절차를 신속히 마무리해 다음 달 5일 이후 입국하는 여행자 휴대품부터 새로운 면세한도를 적용할 예정이다.

한편 정부는 휴대품을 자진신고하는 여행자에 대해 세액의 30%를 경감(15만원 한도)하고, 신고하지 않는 등 부정행위자에 대해서는 신고불성실가산세를 현행 30%에서 40%로 인상한다.

정부는 관련한 관세법 개정안을 국회에 제출할 계획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