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치워도 치워도…” 힘겨운 복구 현장
입력 2014.08.27 (09:31) 수정 2014.08.27 (10:03)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폭우가 휩쓸고 간 부산에서는 복구 작업이 시작됐습니다.

기록적인 강우량이 내렸던 만큼 폭우가 휩쓸고 간 피해도 컸습니다.

김홍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둑이 터진 저수지 바닥에는 물길이 휩쓸고 지난 흔적만 남아 있습니다.

불어난 흙탕물에 교량은 누런 흙빛으로 변했고, 물폭탄을 맞은 상점들 앞에는 빗물에 젖은 가재도구들이 여기저기 널브러져 있습니다.

치워도 치워도 끝이 없는 복구 작업.

흙탕물을 쓸어 내며 그나마 남은 집기를 건져보려고 하지만 하늘이 원망스러울 따름입니다.

<인터뷰> 이복자(부산시 기장군) : "어떻게 뭘 치워야 될지도 모르겠고 너무 엄청스러운 일을 당하니까, 어째 정신이 없어서.."

물벼락을 맞은 중학교도 복구 작업에 진땀을 흘렸습니다.

건물로 들어찬 빗물을 퍼내보지만 끝이 보이지 않습니다.

<인터뷰> 이동현(부산 양덕여중 교감) : “지금 급식차가 들어와야 하는데 도로 복구가 안 되면 애들 급식이 당장 문제가 되고 학교 일정을 운영할 수가 없습니다.”

옹벽이 무너져 내린 처참한 현장.

여기저기 처박힌 차들을 눈 앞에 두고 주민들은 한숨 밖에 나오질 않습니다.

<인터뷰> 이점무(부산시 북구) : “지하실에도 20~30cm 정도 펄이 채 갖고, 물도 안 빠져가지고, 물도 퍼내고 군인 아저씨들이 상당히 애 잡수고 있구만"

부산에 기록적인 비가 내린 지 사흘째 되는 오늘, 침수 피해를 복구하기 위한 작업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홍희입니다.
  • “치워도 치워도…” 힘겨운 복구 현장
    • 입력 2014-08-27 09:33:11
    • 수정2014-08-27 10:03:32
    930뉴스
<앵커 멘트>

폭우가 휩쓸고 간 부산에서는 복구 작업이 시작됐습니다.

기록적인 강우량이 내렸던 만큼 폭우가 휩쓸고 간 피해도 컸습니다.

김홍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둑이 터진 저수지 바닥에는 물길이 휩쓸고 지난 흔적만 남아 있습니다.

불어난 흙탕물에 교량은 누런 흙빛으로 변했고, 물폭탄을 맞은 상점들 앞에는 빗물에 젖은 가재도구들이 여기저기 널브러져 있습니다.

치워도 치워도 끝이 없는 복구 작업.

흙탕물을 쓸어 내며 그나마 남은 집기를 건져보려고 하지만 하늘이 원망스러울 따름입니다.

<인터뷰> 이복자(부산시 기장군) : "어떻게 뭘 치워야 될지도 모르겠고 너무 엄청스러운 일을 당하니까, 어째 정신이 없어서.."

물벼락을 맞은 중학교도 복구 작업에 진땀을 흘렸습니다.

건물로 들어찬 빗물을 퍼내보지만 끝이 보이지 않습니다.

<인터뷰> 이동현(부산 양덕여중 교감) : “지금 급식차가 들어와야 하는데 도로 복구가 안 되면 애들 급식이 당장 문제가 되고 학교 일정을 운영할 수가 없습니다.”

옹벽이 무너져 내린 처참한 현장.

여기저기 처박힌 차들을 눈 앞에 두고 주민들은 한숨 밖에 나오질 않습니다.

<인터뷰> 이점무(부산시 북구) : “지하실에도 20~30cm 정도 펄이 채 갖고, 물도 안 빠져가지고, 물도 퍼내고 군인 아저씨들이 상당히 애 잡수고 있구만"

부산에 기록적인 비가 내린 지 사흘째 되는 오늘, 침수 피해를 복구하기 위한 작업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홍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