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난해 북한 주민 대남인식 악화”
입력 2014.08.27 (09:37) 정치
지난 해 북한 주민의 대남 인식이 전년에 비해 더 부정적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서울대 통일평화연구원은 지난해 북한을 떠나 남한에 온 탈북자 149명을 면접조사 한 결과, '북한에 있을 때 남한이 협력 대상이라고 생각했다'고 답한 비율은 55.7%로, 2012년 북한을 떠난 탈북자 대상으로 한 조사의 63.9%보다 감소했다고 밝혔습니다.

반면 '남한이 적대 대상이라고 생각했다'고 답한 비율은 20.1%로, 이전 조사 결과보다 7.3%포인트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남한의 무력 도발 가능성이 크다고 생각했다'고 답한 비율도 45.9%에서 63.7%로 크게 늘었습니다.

서울대 통일평화연구원 김병로 교수는 "지난해 초긴장 국면을 겪은 남북관계의 현실과 북한의 대남 비난 선전이 북한 주민의 부정적인 대남 인식을 강화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습니다.
  • “지난해 북한 주민 대남인식 악화”
    • 입력 2014-08-27 09:37:12
    정치
지난 해 북한 주민의 대남 인식이 전년에 비해 더 부정적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서울대 통일평화연구원은 지난해 북한을 떠나 남한에 온 탈북자 149명을 면접조사 한 결과, '북한에 있을 때 남한이 협력 대상이라고 생각했다'고 답한 비율은 55.7%로, 2012년 북한을 떠난 탈북자 대상으로 한 조사의 63.9%보다 감소했다고 밝혔습니다.

반면 '남한이 적대 대상이라고 생각했다'고 답한 비율은 20.1%로, 이전 조사 결과보다 7.3%포인트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남한의 무력 도발 가능성이 크다고 생각했다'고 답한 비율도 45.9%에서 63.7%로 크게 늘었습니다.

서울대 통일평화연구원 김병로 교수는 "지난해 초긴장 국면을 겪은 남북관계의 현실과 북한의 대남 비난 선전이 북한 주민의 부정적인 대남 인식을 강화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