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요미우리 신문 “고노담화 대체할 새 담화 발표하라” 촉구
입력 2014.08.27 (09:46) 연합뉴스
일본에서 발행 부수가 가장 많은 보수성향의 요미우리(讀賣)신문이 일본군 위안부 동원의 강제성을 인정한 고노(河野)담화를 대체하는 새 담화를 발표하라고 일본 정부에 촉구했다.

요미우리신문은 27일 '역사에 근거해 새로운 장관 담화를'이라는 제목의 사설에서 내년이 전후 70주년인 만큼 새로운 담화를 발표하는 것이 "국내외에 정확한 역사를 전한다"는 의의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 신문은 2차 대전 때 일본군이 많은 위안부를 "성노예로서 강제연행"했다는 것이 "오해"라고 규정하고, 이런 인식이 국제사회에 퍼진 원인 가운데 하나가 고노담화라고 주장했다.

요미우리신문은 강제 연행을 뒷받침할 자료는 확인되지 않았고 고노담화 작성 과정에서 한국과 일본 정부가 표현을 두고 조율했다는 것이 최근 검증에서 드러났다며 새 담화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또 아사히(朝日)신문이 전쟁 중 제주도에서 마치 사냥하듯이 여성을 잡아갔다는 일본인 요시다 세이지(吉田淸治·사망)의 주장을 토대로 한 과거 기사를 최근 취소한 것을 거론하며 일련의 보도가 한국의 반일 여론을 자극한 것도 고노담화 발표와 관련이 있다고 주장했다.

요미우리신문은 아베 총리가 고노담화를 수정할 뜻이 없다고 밝힌 것이 한일 관계의 악화를 우려한 "대국적 판단"이라고 평가하고 사실에 기반해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관한 정보를 세계에 전하자고 촉구했다.

고노담화는 1993년 8월 4일 고노 요헤이(河野洋平) 당시 관방장관이 발표한 정부 견해로 위안부 동원의 강제성을 인정하고 이를 역사의 교훈으로 직시하겠다는 다짐을 담고 있다.

일본 우익세력은 아사히신문이 최근 기사를 취소한 것을 빌미로 고노담화의 근거가 없어진 것처럼 주장하고 있으나 정작 고노담화에는 "강제연행"이라는 표현이 등장하지 않는다.

고노담화는 "위안부의 모집에 관해서는 군의 요청을 받은 업자가 주로 이를 맡았으나 그런 경우에도 감언(甘言), 강압에 의하는 등 본인들의 의사에 반해 모집된 사례가 많았으며 더욱이 관헌(官憲) 등이 직접 이에 가담한 적도 있었다"고 표현하고 있다.

요미우리신문의 이날 사설은 고노담화 수정·폐기를 시도하는 보수·우익 세력의 최근 움직임을 반영한 것으로 풀이된다.
  • 요미우리 신문 “고노담화 대체할 새 담화 발표하라” 촉구
    • 입력 2014-08-27 09:46:13
    연합뉴스
일본에서 발행 부수가 가장 많은 보수성향의 요미우리(讀賣)신문이 일본군 위안부 동원의 강제성을 인정한 고노(河野)담화를 대체하는 새 담화를 발표하라고 일본 정부에 촉구했다.

요미우리신문은 27일 '역사에 근거해 새로운 장관 담화를'이라는 제목의 사설에서 내년이 전후 70주년인 만큼 새로운 담화를 발표하는 것이 "국내외에 정확한 역사를 전한다"는 의의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 신문은 2차 대전 때 일본군이 많은 위안부를 "성노예로서 강제연행"했다는 것이 "오해"라고 규정하고, 이런 인식이 국제사회에 퍼진 원인 가운데 하나가 고노담화라고 주장했다.

요미우리신문은 강제 연행을 뒷받침할 자료는 확인되지 않았고 고노담화 작성 과정에서 한국과 일본 정부가 표현을 두고 조율했다는 것이 최근 검증에서 드러났다며 새 담화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또 아사히(朝日)신문이 전쟁 중 제주도에서 마치 사냥하듯이 여성을 잡아갔다는 일본인 요시다 세이지(吉田淸治·사망)의 주장을 토대로 한 과거 기사를 최근 취소한 것을 거론하며 일련의 보도가 한국의 반일 여론을 자극한 것도 고노담화 발표와 관련이 있다고 주장했다.

요미우리신문은 아베 총리가 고노담화를 수정할 뜻이 없다고 밝힌 것이 한일 관계의 악화를 우려한 "대국적 판단"이라고 평가하고 사실에 기반해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관한 정보를 세계에 전하자고 촉구했다.

고노담화는 1993년 8월 4일 고노 요헤이(河野洋平) 당시 관방장관이 발표한 정부 견해로 위안부 동원의 강제성을 인정하고 이를 역사의 교훈으로 직시하겠다는 다짐을 담고 있다.

일본 우익세력은 아사히신문이 최근 기사를 취소한 것을 빌미로 고노담화의 근거가 없어진 것처럼 주장하고 있으나 정작 고노담화에는 "강제연행"이라는 표현이 등장하지 않는다.

고노담화는 "위안부의 모집에 관해서는 군의 요청을 받은 업자가 주로 이를 맡았으나 그런 경우에도 감언(甘言), 강압에 의하는 등 본인들의 의사에 반해 모집된 사례가 많았으며 더욱이 관헌(官憲) 등이 직접 이에 가담한 적도 있었다"고 표현하고 있다.

요미우리신문의 이날 사설은 고노담화 수정·폐기를 시도하는 보수·우익 세력의 최근 움직임을 반영한 것으로 풀이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