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 국방부 “한미 합동훈련 계속…한반도 안보공약 ‘철통’”
입력 2014.08.27 (09:56) 연합뉴스
미국 국방부는 26일(현지시간) 리동일 북한 유엔대표부 차석대사가 한·미 합동군사훈련을 '핵 전쟁연습'이라고 비난한 데 대해 직접적인 논평을 삼가고 "한·미간의 군사훈련은 계속될 것"이라고 밝혔다.

존 커비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히고 "미국의 대(對) 한반도 안보공약은 철통"이라며 "북한이 국제적 의무를 준수하도록 계속 촉구한다"고 말했다.

리 차석대사는 전날 유엔본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자청해 "미국은 한·미 합동군사훈련이 연례적이며 방어적 훈련이라고 주장하지만 실제로는 언제든지 북한을 핵 공격하려는 전쟁연습"이라고 주장했다.
  • 미 국방부 “한미 합동훈련 계속…한반도 안보공약 ‘철통’”
    • 입력 2014-08-27 09:56:55
    연합뉴스
미국 국방부는 26일(현지시간) 리동일 북한 유엔대표부 차석대사가 한·미 합동군사훈련을 '핵 전쟁연습'이라고 비난한 데 대해 직접적인 논평을 삼가고 "한·미간의 군사훈련은 계속될 것"이라고 밝혔다.

존 커비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히고 "미국의 대(對) 한반도 안보공약은 철통"이라며 "북한이 국제적 의무를 준수하도록 계속 촉구한다"고 말했다.

리 차석대사는 전날 유엔본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자청해 "미국은 한·미 합동군사훈련이 연례적이며 방어적 훈련이라고 주장하지만 실제로는 언제든지 북한을 핵 공격하려는 전쟁연습"이라고 주장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