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청계천 걸을 땐 스마트폰 충전 걱정 없다?
입력 2014.08.27 (10:04) IT·과학

<사진1. 스마트폰 충전부스가 설치된 청계천의 가상도>

청계천의 흐르는 물을 이용해 전기를 생산, 스마트폰을 무료로 충전하는 시설이 설치됐다.

서울시는 오늘(27일) 청계천 광통교에 소형 수력발전기 3대를 설치하고 약 20m 거리에 '소수력(小水力) 스마트폰 충전부스'를 설치했다고 밝혔다.

태양광을 이용한 스마트폰 충전시설은 광화문에 있지만 수력을 이용한 시설은 이번이 처음이다.

시민들은 청계천에 설치된 스마트폰 충전 부스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모두 5개의 충전기가 설치돼 동시에 여러 개의 스마트폰을 충전할 수 있다.

이 부스를 이용해 대부분 스마트폰 배터리의 용량인 약 2000mA를 충전하는 데 약 1시간30분 걸린다.

충전부스는 오후 4시부터 11시까지 이용할 수 있다. 서울시 관계자는 "낮에는 청계천을 지나가는 시민이 많지만 저녁이 가까워지면 청계천에 머무는 시민이 늘어난다"며 "이러한 패턴에 맞춰 충전부스 운영 시간을 정했다"고 말했다.




<사진2,3. 청계천 수력 발전기와 스마트폰 충전부스의 가상도>

서울시는 비가 오는 등 유사시를 대비해 충전부스를 탈부착할 수 있도록 제작했다. 수력 발전기도 유사시 이동된다.

서울시는 앞으로 3개월간 충전부스를 시범 운영하고 성과에 따라 확대 운영할 예정이다.
  • 청계천 걸을 땐 스마트폰 충전 걱정 없다?
    • 입력 2014-08-27 10:04:09
    IT·과학

<사진1. 스마트폰 충전부스가 설치된 청계천의 가상도>

청계천의 흐르는 물을 이용해 전기를 생산, 스마트폰을 무료로 충전하는 시설이 설치됐다.

서울시는 오늘(27일) 청계천 광통교에 소형 수력발전기 3대를 설치하고 약 20m 거리에 '소수력(小水力) 스마트폰 충전부스'를 설치했다고 밝혔다.

태양광을 이용한 스마트폰 충전시설은 광화문에 있지만 수력을 이용한 시설은 이번이 처음이다.

시민들은 청계천에 설치된 스마트폰 충전 부스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모두 5개의 충전기가 설치돼 동시에 여러 개의 스마트폰을 충전할 수 있다.

이 부스를 이용해 대부분 스마트폰 배터리의 용량인 약 2000mA를 충전하는 데 약 1시간30분 걸린다.

충전부스는 오후 4시부터 11시까지 이용할 수 있다. 서울시 관계자는 "낮에는 청계천을 지나가는 시민이 많지만 저녁이 가까워지면 청계천에 머무는 시민이 늘어난다"며 "이러한 패턴에 맞춰 충전부스 운영 시간을 정했다"고 말했다.




<사진2,3. 청계천 수력 발전기와 스마트폰 충전부스의 가상도>

서울시는 비가 오는 등 유사시를 대비해 충전부스를 탈부착할 수 있도록 제작했다. 수력 발전기도 유사시 이동된다.

서울시는 앞으로 3개월간 충전부스를 시범 운영하고 성과에 따라 확대 운영할 예정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