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점점 산으로 가는 ‘아이스버킷’…이번엔 동물학대
입력 2014.08.27 (11:25) 수정 2014.08.27 (16:33) 연합뉴스


[영상 제공 = 유튜브 http://www.youtube.com]

루게릭 환자를 돕자며 시작된 아이스버킷 챌린지(얼음물 샤워)가 갈수록 본래의 의도에서 벗어나고 있다.

영국 인디펜던트는 런던에 사는 한 소년이 강아지를 물이 담긴 양동이에 거칠게 내동댕이치는 영상을 찍어 인터넷에 올려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고 26일(현지시간) 전했다.

영상에서 소년은 강아지의 목을 잡아 올리고는 "우리 집 강아지가 이제 아이스버킷 챌린지를 할 것"이라고 말한다.

이어 "준비됐지?"라고 묻더니 강아지를 옆에 있는 양동이를 향해 마치 덩크슛하듯 강하게 내리꽂는다.

강아지는 이내 몸을 일으켜 세웠지만 큰 충격을 받은 듯 양동이 속에서 몸을 제대로 가누지 못하는 모습이다.

이 영상이 퍼지며 영국에선 "너무 잔인하다", "동물 학대가 아니냐"는 비난 여론이 들끓고 있다.

영국 왕립동물학대방지협회(RSPCA)는 "소년의 행동은 행사의 취지와 정반대로 어긋나는 것"이라며 불법 소지마저 있다고 비난했다.

앞서 스코틀랜드에서는 한 18세 소년이 아이스버킷 챌린지에 참여하겠다며 절벽 24m 아래 물웅덩이로 뛰어내렸다가 익사했다.

미국에서는 21일 대학생들의 아이스버킷 챌린지 현장을 정리하던 소방관 4명이 감전됐다.
  • 점점 산으로 가는 ‘아이스버킷’…이번엔 동물학대
    • 입력 2014-08-27 11:25:45
    • 수정2014-08-27 16:33:20
    연합뉴스


[영상 제공 = 유튜브 http://www.youtube.com]

루게릭 환자를 돕자며 시작된 아이스버킷 챌린지(얼음물 샤워)가 갈수록 본래의 의도에서 벗어나고 있다.

영국 인디펜던트는 런던에 사는 한 소년이 강아지를 물이 담긴 양동이에 거칠게 내동댕이치는 영상을 찍어 인터넷에 올려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고 26일(현지시간) 전했다.

영상에서 소년은 강아지의 목을 잡아 올리고는 "우리 집 강아지가 이제 아이스버킷 챌린지를 할 것"이라고 말한다.

이어 "준비됐지?"라고 묻더니 강아지를 옆에 있는 양동이를 향해 마치 덩크슛하듯 강하게 내리꽂는다.

강아지는 이내 몸을 일으켜 세웠지만 큰 충격을 받은 듯 양동이 속에서 몸을 제대로 가누지 못하는 모습이다.

이 영상이 퍼지며 영국에선 "너무 잔인하다", "동물 학대가 아니냐"는 비난 여론이 들끓고 있다.

영국 왕립동물학대방지협회(RSPCA)는 "소년의 행동은 행사의 취지와 정반대로 어긋나는 것"이라며 불법 소지마저 있다고 비난했다.

앞서 스코틀랜드에서는 한 18세 소년이 아이스버킷 챌린지에 참여하겠다며 절벽 24m 아래 물웅덩이로 뛰어내렸다가 익사했다.

미국에서는 21일 대학생들의 아이스버킷 챌린지 현장을 정리하던 소방관 4명이 감전됐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