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적응 완료’ 박은선, 러 여자 축구 데뷔골
입력 2014.08.27 (11:26) 수정 2014.08.27 (11:28) 연합뉴스
박은선(28)이 러시아 여자축구 무대에서 첫 골을 터뜨렸다.

박은선은 25일(현지시간) 러시아 크라스노아르메이스크 스타디온 로시얀카에서 열린 랴잔과의 러시아 챔피언십 11라운드 홈 경기에서 로시얀카가 1-0으로 앞선 후반 2분 추가 골을 뽑아냈다.

박은선은 동료가 페널티 지역 왼쪽에서 올린 볼을 아크 부근에서 달려들면서 마무리해 골로 연결했다.

여자축구 WK리그 서울시청에서 뛰다 이달 초 러시아 로시얀카로 이적한 박은선은 한 달도 채 되지 않아 데뷔골을 기록, 새 무대 적응에 대한 우려를 말끔히 걷어냈다.

박은선의 골을 더해 로시얀카는 이날 3-1로 승리를 거뒀다.

로시얀카는 7월 휴식기 후 8월 정규리그가 재개되고서 첫 승리를 거뒀다.

로시얀카는 승점 11을 기록, 7개 구단 가운데 4위에 자리했다.

한편 박은선은 구단과 대표팀 간 합류 시기에 합의를 보지 못해 2014 인천 아시안게임 여자축구 국가대표로 발탁되지 못했다.
  • ‘적응 완료’ 박은선, 러 여자 축구 데뷔골
    • 입력 2014-08-27 11:26:31
    • 수정2014-08-27 11:28:24
    연합뉴스
박은선(28)이 러시아 여자축구 무대에서 첫 골을 터뜨렸다.

박은선은 25일(현지시간) 러시아 크라스노아르메이스크 스타디온 로시얀카에서 열린 랴잔과의 러시아 챔피언십 11라운드 홈 경기에서 로시얀카가 1-0으로 앞선 후반 2분 추가 골을 뽑아냈다.

박은선은 동료가 페널티 지역 왼쪽에서 올린 볼을 아크 부근에서 달려들면서 마무리해 골로 연결했다.

여자축구 WK리그 서울시청에서 뛰다 이달 초 러시아 로시얀카로 이적한 박은선은 한 달도 채 되지 않아 데뷔골을 기록, 새 무대 적응에 대한 우려를 말끔히 걷어냈다.

박은선의 골을 더해 로시얀카는 이날 3-1로 승리를 거뒀다.

로시얀카는 7월 휴식기 후 8월 정규리그가 재개되고서 첫 승리를 거뒀다.

로시얀카는 승점 11을 기록, 7개 구단 가운데 4위에 자리했다.

한편 박은선은 구단과 대표팀 간 합류 시기에 합의를 보지 못해 2014 인천 아시안게임 여자축구 국가대표로 발탁되지 못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