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스위스 PB ‘픽테’, 200년 만에 첫 실적 공개
입력 2014.08.27 (11:42) 수정 2014.08.27 (15:50) 국제
미국 사법당국으로부터 자국민 탈세와 관련된 조사를 받고 있는 스위스 최대 프라이빗뱅크(PB) 픽테(Pictet)가 209년 역사상 처음으로 실적을 공개했습니다.

픽테는 올 상반기 실적 보고서에서 영업이익이 9억 7천 500만 스위스프랑, 우리돈으로 약 1조 8백억 원이라고 밝히고, 순익은 2억 3백만 스위스프랑이라고 공시했습니다.

픽테는 그러나 과거 실적 수치는 밝히지 않았습니다.
  • 스위스 PB ‘픽테’, 200년 만에 첫 실적 공개
    • 입력 2014-08-27 11:42:56
    • 수정2014-08-27 15:50:39
    국제
미국 사법당국으로부터 자국민 탈세와 관련된 조사를 받고 있는 스위스 최대 프라이빗뱅크(PB) 픽테(Pictet)가 209년 역사상 처음으로 실적을 공개했습니다.

픽테는 올 상반기 실적 보고서에서 영업이익이 9억 7천 500만 스위스프랑, 우리돈으로 약 1조 8백억 원이라고 밝히고, 순익은 2억 3백만 스위스프랑이라고 공시했습니다.

픽테는 그러나 과거 실적 수치는 밝히지 않았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