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외국인 유학생, “받은 만큼 한국에 봉사”
입력 2014.08.27 (12:33) 수정 2014.08.27 (13:05)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세계 각국에서 온 외국인 유학생들이 농촌 일손 돕기에 나섰습니다.

한국에서 받은 배려와 관심을 봉사로 갚겠다는 취지입니다.

박미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뙤약볕이 내리쬐는 만여 ㎡의 넓은 도라지밭에서 외국인 유학생들이 재빠른 손놀림으로 잡초를 뽑습니다.

또 다른 비닐 하우스에서는 간밤에 내린 폭우로 쓸려나간 부추 더미를 쉼 없이 걷어내고, 한쪽에서는 부추를 열심히 다듬습니다.

수백여 포기의 오이 육묘 심기까지, 폭염 속에서도 저마다 최선을 다합니다.

<인터뷰> 새미(서울대학교 대학원생/이집트인) : "보람있는 일을 하니까 더 힘이 생겼고, 다른 나라에서 온 친구들과 같은 일을 하게 돼서 좋았다고 할 수밖에 없죠. 정말 좋았으니까요."

농번기, 일손이 부족한 농민들은 돕겠다고 나선 유학생들이 고맙습니다.

<인터뷰> 나기복(농민) : "진짜 일손이 없는데 외국에서 온 대학생들이 와서 오이도 심어주고 해서 아주 유익한 것 같아요."

봉사에 참여한 외국인 유학생은 14개국 40여 명.

파키스탄, 베트남, 에티오피아 등 개발 도상국에서 우리 과학 기술과 문화를 배우러 온 대학생들이 대부분입니다.

<인터뷰> 정태명(성균관대학교 교수) : "학생들한테는 한국의 농촌을 배울 수 있는, 한국을 좀 더 많이 아는 좋은 기회가 될 거라고 생각합니다."

우리 농촌의 생활상을 직접 이해하고 체험해 자국에 알리는 좋은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KBS 뉴스 박미영입니다.
  • 외국인 유학생, “받은 만큼 한국에 봉사”
    • 입력 2014-08-27 12:36:46
    • 수정2014-08-27 13:05:40
    뉴스 12
<앵커 멘트>

세계 각국에서 온 외국인 유학생들이 농촌 일손 돕기에 나섰습니다.

한국에서 받은 배려와 관심을 봉사로 갚겠다는 취지입니다.

박미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뙤약볕이 내리쬐는 만여 ㎡의 넓은 도라지밭에서 외국인 유학생들이 재빠른 손놀림으로 잡초를 뽑습니다.

또 다른 비닐 하우스에서는 간밤에 내린 폭우로 쓸려나간 부추 더미를 쉼 없이 걷어내고, 한쪽에서는 부추를 열심히 다듬습니다.

수백여 포기의 오이 육묘 심기까지, 폭염 속에서도 저마다 최선을 다합니다.

<인터뷰> 새미(서울대학교 대학원생/이집트인) : "보람있는 일을 하니까 더 힘이 생겼고, 다른 나라에서 온 친구들과 같은 일을 하게 돼서 좋았다고 할 수밖에 없죠. 정말 좋았으니까요."

농번기, 일손이 부족한 농민들은 돕겠다고 나선 유학생들이 고맙습니다.

<인터뷰> 나기복(농민) : "진짜 일손이 없는데 외국에서 온 대학생들이 와서 오이도 심어주고 해서 아주 유익한 것 같아요."

봉사에 참여한 외국인 유학생은 14개국 40여 명.

파키스탄, 베트남, 에티오피아 등 개발 도상국에서 우리 과학 기술과 문화를 배우러 온 대학생들이 대부분입니다.

<인터뷰> 정태명(성균관대학교 교수) : "학생들한테는 한국의 농촌을 배울 수 있는, 한국을 좀 더 많이 아는 좋은 기회가 될 거라고 생각합니다."

우리 농촌의 생활상을 직접 이해하고 체험해 자국에 알리는 좋은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KBS 뉴스 박미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