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초중고 학생·교사 절반, ‘북은 협력 대상’ 인식”
입력 2014.08.27 (15:34) 연합뉴스
전국 초·중·고등학생과 교사의 절반가량은 북한을 협력 대상으로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통일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비율은 절반을 넘는 것으로 것으로 조사됐다.

통일부는 교육부와 함께 전국 초·중·고 200개교 학생 11만6천명과 교사 3천130명 등 모두 11만9천13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학교통일교육 실태조사' 결과를 27일 공개했다.

지난 6월 23일부터 7월 11일까지 조사전문 업체가 학교현장을 직접 방문해 실시된 이번 조사는 정부 차원의 첫 통일 교육 실태 조사다.

조사 결과 북한에 대한 인식과 관련, '협력 대상'(48.8%)이라고 답한 응답이 가장 많았다. 적대시 대상이라는 응답은 26.3%였고, 지원 대상이라고 답한 비율은 14.5%로 나타났다.

북한 주민에 대한 인식도 지원 대상(39.7%)과 협력 대상(33%)이라는 응답에 비해 적대시 대상(11.8%)의 비율이 상대적으로 적었다.

응답자 중 절반이 넘는 58.7%는 '북한이 전쟁을 다시 일으킬 가능성이 높다'고 답했고, 통일의 장애 요인으로도 북한의 군사적 위협(38.4%)이 가장 많이 나왔다.

통일의 필요성에 대해선 '그렇다'는 응답(53.5%)이 가장 많았고 보통(26.1%), 불필요(19.7%) 등의 응답 순이었다.

통일이 필요하다는 답변은 초등학교(71%)에서 가장 많이 나왔고 중학교(54.3%), 고등학교(47.8%) 등 학년이 올라갈수록 적어졌다.

통일이 필요한 이유로는 ▲ 전쟁위협 등 불안감 탈피(25.8%) ▲ 국력 강화(24.7%) ▲ 한민족(18.9%) 등을 꼽았고, 통일이 필요 없다고 답한 이유는 ▲ 경제적 부담·사회혼란(45.4%) ▲ 북한체제 거부감(33.7%) ▲ 이질감(7.7%) 등의 순으로 대답했다.

한편 조사 대상자 중 학생들은 통일교육을 통해 배우고 싶은 분야로 ▲ 북한의 생활 모습(38.9%) ▲ 통일의 필요성과 통일 미래(22.1%) 등을 꼽았다.

교사를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는 통일교육 수업을 실시하고 있다는 응답(81.6%)이 대부분을 차지했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학생은 ±0.28%, 교사는 ±1.75%포인트다.

통일부와 교육부는 현재 '통일교육주간'을 통해 각급학교가 통일교육 계기수업을 1시간 이상 하도록 권장하고 있으며, 앞으로 이를 확대해 매년 2월 초·중등학교의 창의적 체험활동 시간에 통일교육 프로그램이 운영될 수 있도록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초중고 학생·교사 절반, ‘북은 협력 대상’ 인식”
    • 입력 2014-08-27 15:34:36
    연합뉴스
전국 초·중·고등학생과 교사의 절반가량은 북한을 협력 대상으로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통일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비율은 절반을 넘는 것으로 것으로 조사됐다.

통일부는 교육부와 함께 전국 초·중·고 200개교 학생 11만6천명과 교사 3천130명 등 모두 11만9천13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학교통일교육 실태조사' 결과를 27일 공개했다.

지난 6월 23일부터 7월 11일까지 조사전문 업체가 학교현장을 직접 방문해 실시된 이번 조사는 정부 차원의 첫 통일 교육 실태 조사다.

조사 결과 북한에 대한 인식과 관련, '협력 대상'(48.8%)이라고 답한 응답이 가장 많았다. 적대시 대상이라는 응답은 26.3%였고, 지원 대상이라고 답한 비율은 14.5%로 나타났다.

북한 주민에 대한 인식도 지원 대상(39.7%)과 협력 대상(33%)이라는 응답에 비해 적대시 대상(11.8%)의 비율이 상대적으로 적었다.

응답자 중 절반이 넘는 58.7%는 '북한이 전쟁을 다시 일으킬 가능성이 높다'고 답했고, 통일의 장애 요인으로도 북한의 군사적 위협(38.4%)이 가장 많이 나왔다.

통일의 필요성에 대해선 '그렇다'는 응답(53.5%)이 가장 많았고 보통(26.1%), 불필요(19.7%) 등의 응답 순이었다.

통일이 필요하다는 답변은 초등학교(71%)에서 가장 많이 나왔고 중학교(54.3%), 고등학교(47.8%) 등 학년이 올라갈수록 적어졌다.

통일이 필요한 이유로는 ▲ 전쟁위협 등 불안감 탈피(25.8%) ▲ 국력 강화(24.7%) ▲ 한민족(18.9%) 등을 꼽았고, 통일이 필요 없다고 답한 이유는 ▲ 경제적 부담·사회혼란(45.4%) ▲ 북한체제 거부감(33.7%) ▲ 이질감(7.7%) 등의 순으로 대답했다.

한편 조사 대상자 중 학생들은 통일교육을 통해 배우고 싶은 분야로 ▲ 북한의 생활 모습(38.9%) ▲ 통일의 필요성과 통일 미래(22.1%) 등을 꼽았다.

교사를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는 통일교육 수업을 실시하고 있다는 응답(81.6%)이 대부분을 차지했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학생은 ±0.28%, 교사는 ±1.75%포인트다.

통일부와 교육부는 현재 '통일교육주간'을 통해 각급학교가 통일교육 계기수업을 1시간 이상 하도록 권장하고 있으며, 앞으로 이를 확대해 매년 2월 초·중등학교의 창의적 체험활동 시간에 통일교육 프로그램이 운영될 수 있도록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