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세월호 ‘침몰’
청와대 “유족 농성장 인근 CCTV는 교통관리·경호용”
입력 2014.08.27 (17:06) 수정 2014.08.27 (22:47) 정치
대통령 경호실은 세월호 유족들이 농성을 벌이는 청와대 옆 청운효자동주민센터 인근 CCTV가 '동향 감시용'이라는 논란과 관련해 대통령이 다니는 도로의 교통 관리와 차량 공격 등 경호를 위한 상황에 대비하기 위해 설치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경호실은 해당 지역은 청와대 경계 지점에서 130m 떨어진 특정경호구역으로, 위해 방지와 안전조치 차원에서 상황 파악이 필수적인 곳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또 설령 CCTV 방향 전환 과정에서 농성 현장을 모니터링하더라도 특정 인물이나 상황을 면밀히 살피지 않고 청와대 진입 시도 같은 경호경비 관련 상황을 파악하는데 국한해 운용한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22일부터 농성 중인 세월호 참사 가족대책위는 해당 CCTV가 농성장 쪽으로 돌려져 있는 것에 대해 유가족을 24시간 감시하고 채증을 하면서 시민들이 농성장에 들어오지 못하게 가로막고 있어 불법이라고 반발해 왔습니다.
  • 청와대 “유족 농성장 인근 CCTV는 교통관리·경호용”
    • 입력 2014-08-27 17:06:11
    • 수정2014-08-27 22:47:52
    정치
대통령 경호실은 세월호 유족들이 농성을 벌이는 청와대 옆 청운효자동주민센터 인근 CCTV가 '동향 감시용'이라는 논란과 관련해 대통령이 다니는 도로의 교통 관리와 차량 공격 등 경호를 위한 상황에 대비하기 위해 설치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경호실은 해당 지역은 청와대 경계 지점에서 130m 떨어진 특정경호구역으로, 위해 방지와 안전조치 차원에서 상황 파악이 필수적인 곳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또 설령 CCTV 방향 전환 과정에서 농성 현장을 모니터링하더라도 특정 인물이나 상황을 면밀히 살피지 않고 청와대 진입 시도 같은 경호경비 관련 상황을 파악하는데 국한해 운용한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22일부터 농성 중인 세월호 참사 가족대책위는 해당 CCTV가 농성장 쪽으로 돌려져 있는 것에 대해 유가족을 24시간 감시하고 채증을 하면서 시민들이 농성장에 들어오지 못하게 가로막고 있어 불법이라고 반발해 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