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퇴직금도 연금으로…2016년부터 단계적 의무화
입력 2014.08.27 (21:14) 수정 2014.08.27 (22:1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앞으로는 퇴직금을 연금으로 나눠받는 퇴직연금제도가 실시됩니다.

2016부터 이 퇴직연금 가입이 단계적으로 의무화 되는데요.

먼저 정부의 퇴직연금 활성화 대책, 임주영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지난 2005년, 20년 다니던 중소기업에서 퇴직한 최천식씨.

퇴직금으로 받은 4천만 원을 신발 가게를 차리면서 권리금으로 투자했지만 상가주인이 바뀌면서 쫓겨날 위기에 처했습니다.

<인터뷰> "그 당시에는 나눠 받을 수 있는 방법도 없었고...일시금으로 받아 투자했습니다."

최 씨가 일하던 회사 같은 중소기업의 퇴직연금 가입률은 16%, 대부분 퇴직금을 한꺼번에 받는다는 얘기입니다.

국민 연금은 평균 가입기간이 8.1년에 불과해 노후 생활의 안전판이 되지 못하는 상황.

일시금으로 받은 퇴직금마저 날리면 노후가 불안할 수 밖에 없습니다.

<기자 멘트>

먼저, 우리나라의 노인빈곤율을 볼까요?

48.5%로 OECD회원국 평균의 4배가 넘습니다.

노후에 안정적인 소득원이 없기 때문인데요.

정부가 목돈으로 받는 퇴직금을 매월 나눠 받는 연금으로 바꿔나가기로 한 이유입니다.

퇴직연금은 2016년 근로자 3백 명 이상 기업부터 의무화되고 단계적으로 확대돼 2022년에는 모든 기업에 적용됩니다.

30인 이하 영세 사업장에 대해서는 내년 7월에 만들어지는 퇴직연금기금에 가입할 경우 사업주 부담금의 10%를 3년 동안 지원해주기로 했습니다.

또 대기업은 2년 후부터 기금운용위원회를 만들어 퇴직연금기금을 직접 관리할 수 있도록 해 수조 원의 퇴직연금기금을 굴리는 대기업도 나올 것으로 예상됩니다.

퇴직연금기금이 위험 자산에 투자할 수 있는 한도도 40%에서 70%로 늘려 고수익을 추구할 수 있도록 하고 대신 1인당 5천만 원까지 예금자보호를 하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퇴직연금 제도가 정착될 경우 가입 근로자는 700만 명, 적립규모는 170조 원으로 늘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임주영입니다.
  • 퇴직금도 연금으로…2016년부터 단계적 의무화
    • 입력 2014-08-27 21:15:17
    • 수정2014-08-27 22:11:56
    뉴스 9
<앵커 멘트>

앞으로는 퇴직금을 연금으로 나눠받는 퇴직연금제도가 실시됩니다.

2016부터 이 퇴직연금 가입이 단계적으로 의무화 되는데요.

먼저 정부의 퇴직연금 활성화 대책, 임주영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지난 2005년, 20년 다니던 중소기업에서 퇴직한 최천식씨.

퇴직금으로 받은 4천만 원을 신발 가게를 차리면서 권리금으로 투자했지만 상가주인이 바뀌면서 쫓겨날 위기에 처했습니다.

<인터뷰> "그 당시에는 나눠 받을 수 있는 방법도 없었고...일시금으로 받아 투자했습니다."

최 씨가 일하던 회사 같은 중소기업의 퇴직연금 가입률은 16%, 대부분 퇴직금을 한꺼번에 받는다는 얘기입니다.

국민 연금은 평균 가입기간이 8.1년에 불과해 노후 생활의 안전판이 되지 못하는 상황.

일시금으로 받은 퇴직금마저 날리면 노후가 불안할 수 밖에 없습니다.

<기자 멘트>

먼저, 우리나라의 노인빈곤율을 볼까요?

48.5%로 OECD회원국 평균의 4배가 넘습니다.

노후에 안정적인 소득원이 없기 때문인데요.

정부가 목돈으로 받는 퇴직금을 매월 나눠 받는 연금으로 바꿔나가기로 한 이유입니다.

퇴직연금은 2016년 근로자 3백 명 이상 기업부터 의무화되고 단계적으로 확대돼 2022년에는 모든 기업에 적용됩니다.

30인 이하 영세 사업장에 대해서는 내년 7월에 만들어지는 퇴직연금기금에 가입할 경우 사업주 부담금의 10%를 3년 동안 지원해주기로 했습니다.

또 대기업은 2년 후부터 기금운용위원회를 만들어 퇴직연금기금을 직접 관리할 수 있도록 해 수조 원의 퇴직연금기금을 굴리는 대기업도 나올 것으로 예상됩니다.

퇴직연금기금이 위험 자산에 투자할 수 있는 한도도 40%에서 70%로 늘려 고수익을 추구할 수 있도록 하고 대신 1인당 5천만 원까지 예금자보호를 하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퇴직연금 제도가 정착될 경우 가입 근로자는 700만 명, 적립규모는 170조 원으로 늘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임주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