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18초 만에 물 잠겨…탈출 엄두 못 내
입력 2014.08.27 (23:32) 수정 2014.08.28 (01:20)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시청자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8월 27일 수요일 뉴스 라인 시작합니다.

경남 창원에서 폭우에 휩쓸린 시내버스 승객들은 왜 단 한 명도 탈출할 수 없었을까요?

버스의 블랙박스가 복원됐는데 그 이유를 알 수 있었습니다.

사고 직후 탈출이 가능했던 시간은 단 18초로 짧았던데다탈출한다 해도 산다는 보장이 없었습니다.

차주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사고 시내버스가 하천에 빠진 시각은 오후 2시 47분 12초.

버스가 급류에 떠내려가기 시작하자, 승객들은 출입문이 있는 앞쪽으로 몰려나옵니다.

버스 안은 흙탕물이 들이닥치고, 탈출하려고 출입문을 열지만 버스 밖은 거센 물살이 차올라 나갈 엄두도 내지 못합니다.

<녹취> 서성목 (경남지방경찰청 홍보계장) : "블랙박스 영상을 보면 버스 출입문을 열었을 때 하천의 물살이 거세고 높이 차올라서 성인 남성도 뛰어들 수 없는 상황이었습니다."

오후 2시 47분 30초, 버스는 하천에 빠진 지 불과 18초 만에 교각에 부딪힌 뒤 순식간에 물살 아래로 잠기입니다.

이 곳 논둑길에서 우회하다가 하천에 휩쓸린 시내버스는 불과 18초 만에 다리 교각에 부딪혀 탑승자들이 탈출할 여지가 없었습니다.

KBS가 입수한 외부 CCTV 화면에도 떠내려 온 버스가 교각에 충돌한 뒤 5초 만에 물살 속으로 빠르게 빨려 들어갑니다.

사고 정황이 드러나자 희생자 가족들은 버스 회사를 상대로 집중 호우 안전 운행에 대한 관리가 있었는지 밝히라고 요구했습니다.

<녹취> 희생자 가족 : "운전하시는 분들한테 (회사가 사고난 날) 관리 감독하셨고 그런 내용 전달하셨어요?"

사고 발생 사흘째에 실종자 4명의 시신이 추가로 발견되면서 버스 탑승자 7명 가운데 실종자는 1명으로 줄었습니다.

KBS 뉴스 차주하입니다.

  • 18초 만에 물 잠겨…탈출 엄두 못 내
    • 입력 2014-08-27 23:38:35
    • 수정2014-08-28 01:20:06
    뉴스라인
<앵커 멘트>

시청자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8월 27일 수요일 뉴스 라인 시작합니다.

경남 창원에서 폭우에 휩쓸린 시내버스 승객들은 왜 단 한 명도 탈출할 수 없었을까요?

버스의 블랙박스가 복원됐는데 그 이유를 알 수 있었습니다.

사고 직후 탈출이 가능했던 시간은 단 18초로 짧았던데다탈출한다 해도 산다는 보장이 없었습니다.

차주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사고 시내버스가 하천에 빠진 시각은 오후 2시 47분 12초.

버스가 급류에 떠내려가기 시작하자, 승객들은 출입문이 있는 앞쪽으로 몰려나옵니다.

버스 안은 흙탕물이 들이닥치고, 탈출하려고 출입문을 열지만 버스 밖은 거센 물살이 차올라 나갈 엄두도 내지 못합니다.

<녹취> 서성목 (경남지방경찰청 홍보계장) : "블랙박스 영상을 보면 버스 출입문을 열었을 때 하천의 물살이 거세고 높이 차올라서 성인 남성도 뛰어들 수 없는 상황이었습니다."

오후 2시 47분 30초, 버스는 하천에 빠진 지 불과 18초 만에 교각에 부딪힌 뒤 순식간에 물살 아래로 잠기입니다.

이 곳 논둑길에서 우회하다가 하천에 휩쓸린 시내버스는 불과 18초 만에 다리 교각에 부딪혀 탑승자들이 탈출할 여지가 없었습니다.

KBS가 입수한 외부 CCTV 화면에도 떠내려 온 버스가 교각에 충돌한 뒤 5초 만에 물살 속으로 빠르게 빨려 들어갑니다.

사고 정황이 드러나자 희생자 가족들은 버스 회사를 상대로 집중 호우 안전 운행에 대한 관리가 있었는지 밝히라고 요구했습니다.

<녹취> 희생자 가족 : "운전하시는 분들한테 (회사가 사고난 날) 관리 감독하셨고 그런 내용 전달하셨어요?"

사고 발생 사흘째에 실종자 4명의 시신이 추가로 발견되면서 버스 탑승자 7명 가운데 실종자는 1명으로 줄었습니다.

KBS 뉴스 차주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