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소방차보다 빠른 손흥민! 68초 만에 골문 ‘쾅!’
입력 2014.08.29 (00:36) 수정 2014.08.29 (09:14) 스포츠 하이라이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분데스리가 레버쿠젠의 손흥민 선수가 유럽 챔피언스리그 플레이오프에서 두 경기 연속 골을 터뜨렸습니다.

경기 시작 68초 만에 터진 골에 외신들은 소방차보다 빨랐다며 찬사를 쏟아냈습니다.

이 소식, 손기성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손흥민이 강력한 전방 압박으로 공을 차단해내더니, 키슬링의 패스를 받아 68초 만에 골문을 엽니다.

상대의 패스 흐름을 읽는 눈과 빠른 드리블 속도, 골 결정력까지 3박자가 모두 들어맞았습니다.

독일 키커지는 손흥민의 골에 대해 화재 현장으로 달려가는 소방차보다 빨랐다고 칭찬했습니다.

손흥민은 챔피언스 리그 플레이오프에서 2경기 연속 결승골을 터뜨리며 존재감을 확인시켰습니다.

손흥민은 전반 16분에 또 한번 골 망을 흔들었지만, 아쉽게 옵사이드로 판정됐습니다.

후반에도 손흥민은 골키퍼가 가까스로 공을 쳐낼 정도로 위력적인 슛을 날렸습니다.

레버쿠젠은 손흥민의 선제골과 찰하노글루의 프리킥 골 등 3골을 추가해 코펜하겐에 4대 0 대승을 거뒀습니다.

슈미트 감독 부임 이후 팀 색깔이 압박에 이은 빠른 역습까지 덧입혀져 한층 더 강력해졌습니다.

손흥민은 새로 합류한 찰하노글루 등과 찰떡 궁합을 선보이며 파괴력을 높이고 있습니다.

손흥민의 상승세는 다음달 2차례 평가전을 앞둔 대표팀에겐 분위기 반전의 활력소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손기성입니다.

<앵커 멘트>

자정이 지났으니까 이제 인천 아시안게임이 정확히 3주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다음 주 이 시간부터 아시안게임 특집 “나는 국가대표다”를 통해 대회를 준비하는 태극전사들의 모습을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저는 아시안게임 기간에는 중계방송으로, 대회 끝나면 스포츠 하이라이트로 다시 찾아뵙겠습니다.

아시안게임도 KBS입니다.

편안한 밤 보내십시오.

스포츠 하이라이트!
  • 소방차보다 빠른 손흥민! 68초 만에 골문 ‘쾅!’
    • 입력 2014-08-29 07:09:53
    • 수정2014-08-29 09:14:48
    스포츠 하이라이트
<앵커 멘트>

분데스리가 레버쿠젠의 손흥민 선수가 유럽 챔피언스리그 플레이오프에서 두 경기 연속 골을 터뜨렸습니다.

경기 시작 68초 만에 터진 골에 외신들은 소방차보다 빨랐다며 찬사를 쏟아냈습니다.

이 소식, 손기성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손흥민이 강력한 전방 압박으로 공을 차단해내더니, 키슬링의 패스를 받아 68초 만에 골문을 엽니다.

상대의 패스 흐름을 읽는 눈과 빠른 드리블 속도, 골 결정력까지 3박자가 모두 들어맞았습니다.

독일 키커지는 손흥민의 골에 대해 화재 현장으로 달려가는 소방차보다 빨랐다고 칭찬했습니다.

손흥민은 챔피언스 리그 플레이오프에서 2경기 연속 결승골을 터뜨리며 존재감을 확인시켰습니다.

손흥민은 전반 16분에 또 한번 골 망을 흔들었지만, 아쉽게 옵사이드로 판정됐습니다.

후반에도 손흥민은 골키퍼가 가까스로 공을 쳐낼 정도로 위력적인 슛을 날렸습니다.

레버쿠젠은 손흥민의 선제골과 찰하노글루의 프리킥 골 등 3골을 추가해 코펜하겐에 4대 0 대승을 거뒀습니다.

슈미트 감독 부임 이후 팀 색깔이 압박에 이은 빠른 역습까지 덧입혀져 한층 더 강력해졌습니다.

손흥민은 새로 합류한 찰하노글루 등과 찰떡 궁합을 선보이며 파괴력을 높이고 있습니다.

손흥민의 상승세는 다음달 2차례 평가전을 앞둔 대표팀에겐 분위기 반전의 활력소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손기성입니다.

<앵커 멘트>

자정이 지났으니까 이제 인천 아시안게임이 정확히 3주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다음 주 이 시간부터 아시안게임 특집 “나는 국가대표다”를 통해 대회를 준비하는 태극전사들의 모습을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저는 아시안게임 기간에는 중계방송으로, 대회 끝나면 스포츠 하이라이트로 다시 찾아뵙겠습니다.

아시안게임도 KBS입니다.

편안한 밤 보내십시오.

스포츠 하이라이트!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