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위암 수술 전 흡연, 합병증 발생 2.4배 높다”
입력 2014.08.29 (08:11) 수정 2014.08.29 (15:32) 생활·건강
병원에서 위암 수술을 받기 전까지 담배를 피운 환자들은 비흡연자들보다 수술 후 합병증 발생률이 2.4배가량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삼성서울병원 위암센터 배재문 교수팀은 2009년부터 1년 동안 위암 수술을 받은 환자 천3백여 명을 추적 조사한 결과, 흡연자들의 합병증 발생률은 12.3%로 비흡연자들의 5.2%보다 2.4배 높았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상처 합병증과 폐 합병증 등이 흡연자들에게 두드러지게 많았고, 그 정도도 더 심각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같은 수술 후 합병증 발생확률은 수술 전 금연기간이 2주 이내인 그룹이 금연기간 2주 이상인 그룹보다 약 3.3배나 높았습니다.

그동안 흡연이 수술이나 전신마취에 나쁜 영향을 끼친다는 사실은 알려져 있었지만, 흡연이 위암수술 후의 합병증 발생에 영향을 미친다는 연구결과는 이번이 처음입니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위암' 최근호에 발표됐습니다.
  • “위암 수술 전 흡연, 합병증 발생 2.4배 높다”
    • 입력 2014-08-29 08:11:41
    • 수정2014-08-29 15:32:49
    생활·건강
병원에서 위암 수술을 받기 전까지 담배를 피운 환자들은 비흡연자들보다 수술 후 합병증 발생률이 2.4배가량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삼성서울병원 위암센터 배재문 교수팀은 2009년부터 1년 동안 위암 수술을 받은 환자 천3백여 명을 추적 조사한 결과, 흡연자들의 합병증 발생률은 12.3%로 비흡연자들의 5.2%보다 2.4배 높았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상처 합병증과 폐 합병증 등이 흡연자들에게 두드러지게 많았고, 그 정도도 더 심각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같은 수술 후 합병증 발생확률은 수술 전 금연기간이 2주 이내인 그룹이 금연기간 2주 이상인 그룹보다 약 3.3배나 높았습니다.

그동안 흡연이 수술이나 전신마취에 나쁜 영향을 끼친다는 사실은 알려져 있었지만, 흡연이 위암수술 후의 합병증 발생에 영향을 미친다는 연구결과는 이번이 처음입니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위암' 최근호에 발표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