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슈퍼스타 호날두, 유럽축구 ‘최고의 별’ 선정
입력 2014.08.29 (09:02) 수정 2014.08.29 (16:01) 연합뉴스
스페인 프로축구 레알 마드리드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29·포르투갈)가 지난 시즌 유럽축구 무대에서 최고의 활약을 펼친 선수로 뽑혔다.

유럽축구연맹(UEFA)은 29일(한국시간) 모나코 그리말디 포럼에서 열린 2013-2014 UEFA 챔피언스리그 조추첨식이 끝난 뒤 호날두를 2013-2014시즌 UEFA 최우수선수로 선정했다.

이미 공개된 기자단 1차 투표 결과에 따라 아리언 로번, 마누엘 노이어(이상 바이에른 뮌헨) 등 쟁쟁한 후보들이 함께 결선 후보 명단에 이름을 올렸으나 결과를 쉽게 예측할 수 있을 정도로 호날두의 지난 시즌 활약은 눈부셨다.

호날두는 지난 시즌 정규리그와 코파 델 레이(국왕컵), 챔피언스리그에서 총 47경기를 뛰며 무려 51골을 퍼부었다.

정규리그 우승은 놓쳤으나 국왕컵과 '빅이어'(챔피언스리그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특히 챔피언스리그에서 조별리그부터 결승전까지 11경기를 뛰며 17골을 터뜨려 역대 이 대회 본선 최다 득점 기록을 갈아치웠다.

호날두의 맹활약에 힘입어 레알 마드리드는 통산 10번째 우승컵을 차지해 '라 데시마'(La Decima·스페인어로 10번째라는 뜻)의 위업을 달성했다.

호날두는 "동료들에게 고맙다고 해야할 것 같다. 팀 없이 혼자 힘으로 이런 상을 받기란 불가능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 슈퍼스타 호날두, 유럽축구 ‘최고의 별’ 선정
    • 입력 2014-08-29 09:02:18
    • 수정2014-08-29 16:01:42
    연합뉴스
스페인 프로축구 레알 마드리드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29·포르투갈)가 지난 시즌 유럽축구 무대에서 최고의 활약을 펼친 선수로 뽑혔다.

유럽축구연맹(UEFA)은 29일(한국시간) 모나코 그리말디 포럼에서 열린 2013-2014 UEFA 챔피언스리그 조추첨식이 끝난 뒤 호날두를 2013-2014시즌 UEFA 최우수선수로 선정했다.

이미 공개된 기자단 1차 투표 결과에 따라 아리언 로번, 마누엘 노이어(이상 바이에른 뮌헨) 등 쟁쟁한 후보들이 함께 결선 후보 명단에 이름을 올렸으나 결과를 쉽게 예측할 수 있을 정도로 호날두의 지난 시즌 활약은 눈부셨다.

호날두는 지난 시즌 정규리그와 코파 델 레이(국왕컵), 챔피언스리그에서 총 47경기를 뛰며 무려 51골을 퍼부었다.

정규리그 우승은 놓쳤으나 국왕컵과 '빅이어'(챔피언스리그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특히 챔피언스리그에서 조별리그부터 결승전까지 11경기를 뛰며 17골을 터뜨려 역대 이 대회 본선 최다 득점 기록을 갈아치웠다.

호날두의 맹활약에 힘입어 레알 마드리드는 통산 10번째 우승컵을 차지해 '라 데시마'(La Decima·스페인어로 10번째라는 뜻)의 위업을 달성했다.

호날두는 "동료들에게 고맙다고 해야할 것 같다. 팀 없이 혼자 힘으로 이런 상을 받기란 불가능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