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전 본사터 감정가 3조 3천억…내달 18일 인수자 결정
입력 2014.08.29 (09:20) 수정 2014.08.29 (17:30) 연합뉴스
서울 강남의 마지막 노른자위 땅인 한국전력 본사 부지의 매각 작업이 본격적으로 이뤄진다.

한전은 29일부터 내달 17일까지 강남구 삼성동 본사 부지 7만9천342㎡에 대한 입찰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가장 많은 금액을 써낸 곳이 주인이 되는 경쟁입찰 방식이다. 이를 위해 한전은 부지 감정가로 3조3천346억원을 제시했다. 이는 작년 말 기준 공시지가 1조4천837억원, 장부가액 2조73억원을 크게 웃도는 수준이다.

인수 희망자는 감정가 이상의 인수 가격을 써내야 하며 응찰금액의 5% 이상을 보증금으로 내야 한다.

입찰 자격은 개인이나 법인, 컨소시엄 등 제한이 없다. 다만, 외국인이나 외국기업은 한국인이나 한국기업이 대표 응찰자인 컨소시엄에 참여할 수 있지만 지분율이 50% 미만이어야 한다. 입찰이 2차례 유찰되면 외국인의 참여가 전면 허용된다.

한전은 감정가를 토대로 예정가격을 정한 뒤 2개 이상의 응찰자 중에서 최고가격를 제시한 곳을 입찰 마감 다음 날인 9월 18일 낙찰자로 선정한다. 낙찰자는 10%의 계약 보증금을 뺀 인수대금을 계약일로부터 1년 안에 3회에 나눠 낼 수 있다.

현재 인수 후보로는 재계 1, 2위인 삼성그룹과 현대차그룹이 거론된다.

이중 현대차그룹은 한전 부지를 인수해 통합사옥과 자동차 테마파크, 컨벤션센터 등을 아우르는 복합 비즈니스센터를 만들겠다고 이미 공개적으로 인수 의사를 표명했다.

현대차는 이날도 "한전 부지가 갖는 상징성을 감안해 공공성에 근거해 서울의 상징적인 랜드마크로 조성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삼성그룹 관계자는 "입찰 공고 내용을 면밀히 검토한 후 참여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삼성물산은 2009년 한전 본사 일대를 복합상업단지로 개발하는 방안을 구상한 적이 있다.

외국업체로는 중국 부동산개발업체 뤼디그룹, 미국 카지노그룹 라스베이거스 샌즈 등이 거론되고 있다.

11월 광주·전남 혁신도시로 본사를 옮기는 한전은 관련법에 따라 현 본사 부지를 내년 11월까지 팔아야 하지만 공기업 경영정상화 계획에 따른 부채 감축 목표를 앞당겨 달성하기 위해 연내 매각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한전 본사 부지를 포함해 강남 코엑스∼잠실운동장 일대를 국제업무, 전시, 관광, 문화엔터테인먼트 등을 아우르는 국제교류 복합지구로 개발한다는 도시계획을 구상하고 있다.
  • 한전 본사터 감정가 3조 3천억…내달 18일 인수자 결정
    • 입력 2014-08-29 09:20:33
    • 수정2014-08-29 17:30:43
    연합뉴스
서울 강남의 마지막 노른자위 땅인 한국전력 본사 부지의 매각 작업이 본격적으로 이뤄진다.

한전은 29일부터 내달 17일까지 강남구 삼성동 본사 부지 7만9천342㎡에 대한 입찰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가장 많은 금액을 써낸 곳이 주인이 되는 경쟁입찰 방식이다. 이를 위해 한전은 부지 감정가로 3조3천346억원을 제시했다. 이는 작년 말 기준 공시지가 1조4천837억원, 장부가액 2조73억원을 크게 웃도는 수준이다.

인수 희망자는 감정가 이상의 인수 가격을 써내야 하며 응찰금액의 5% 이상을 보증금으로 내야 한다.

입찰 자격은 개인이나 법인, 컨소시엄 등 제한이 없다. 다만, 외국인이나 외국기업은 한국인이나 한국기업이 대표 응찰자인 컨소시엄에 참여할 수 있지만 지분율이 50% 미만이어야 한다. 입찰이 2차례 유찰되면 외국인의 참여가 전면 허용된다.

한전은 감정가를 토대로 예정가격을 정한 뒤 2개 이상의 응찰자 중에서 최고가격를 제시한 곳을 입찰 마감 다음 날인 9월 18일 낙찰자로 선정한다. 낙찰자는 10%의 계약 보증금을 뺀 인수대금을 계약일로부터 1년 안에 3회에 나눠 낼 수 있다.

현재 인수 후보로는 재계 1, 2위인 삼성그룹과 현대차그룹이 거론된다.

이중 현대차그룹은 한전 부지를 인수해 통합사옥과 자동차 테마파크, 컨벤션센터 등을 아우르는 복합 비즈니스센터를 만들겠다고 이미 공개적으로 인수 의사를 표명했다.

현대차는 이날도 "한전 부지가 갖는 상징성을 감안해 공공성에 근거해 서울의 상징적인 랜드마크로 조성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삼성그룹 관계자는 "입찰 공고 내용을 면밀히 검토한 후 참여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삼성물산은 2009년 한전 본사 일대를 복합상업단지로 개발하는 방안을 구상한 적이 있다.

외국업체로는 중국 부동산개발업체 뤼디그룹, 미국 카지노그룹 라스베이거스 샌즈 등이 거론되고 있다.

11월 광주·전남 혁신도시로 본사를 옮기는 한전은 관련법에 따라 현 본사 부지를 내년 11월까지 팔아야 하지만 공기업 경영정상화 계획에 따른 부채 감축 목표를 앞당겨 달성하기 위해 연내 매각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한전 본사 부지를 포함해 강남 코엑스∼잠실운동장 일대를 국제업무, 전시, 관광, 문화엔터테인먼트 등을 아우르는 국제교류 복합지구로 개발한다는 도시계획을 구상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