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북한 해운사 선박 3척 이름 바꿔 제재 회피 시도”
입력 2014.08.29 (09:52) 수정 2014.08.29 (20:13) 연합뉴스
유엔이 무기 운반을 이유로 북한 해운업체 원양해운관리회사(OMM)를 제재 대상에 추가한 시점을 전후해 관련 선박 3척의 이름이 바뀐 것으로 확인됐다고 산케이(産經)신문이 29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국제해사기구(IMO)에 OMM이 선박관리자로 등록된 압록강호 등 화물선 2척은 이달 5∼27일 명산 1호 등으로 명칭을 변경했다.

또 유럽국가의 데이터베이스에 OMM이 운항안전관리자로 등록된 또 다른 선박은 최근 수개월 사이에 북한 내에서 철룡호로 이름이 바뀌었다.

산케이신문은 이들 선박이 제재 대상임에도 지난달 31일∼이달 6일 상하이(上海), 난퉁(南通) 등의 항구에 출입을 반복했다고 밝혔다.

이 신문은 선박 3척의 명칭이 잇따라 바뀐 것은 상당히 드문 일이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관계자 사이에서는 '제재를 회피하기 위한 교란행위'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고 전했다.

그럼에도, 지문에 해당하는 선박번호가 변경되지 않았기 때문에 완전히 다른 배로 탈바꿈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OMM이 실소유주인 청천강 호는 작년 7월 신고하지 않은 미사일과 미그-21 전투기 등 옛 소련시절 무기를 싣고 파나마 운하를 통과하려다 적발됐다.

이에 유엔 안전보장위원회 산하 북한제재위원회는 무기를 감추고 운항한 것이 유엔의 제재 결의를 위반하려는 의도를 보여준다며 지난달 27일(현지시간) OMM을 제재 대상에 추가했다.
  • “북한 해운사 선박 3척 이름 바꿔 제재 회피 시도”
    • 입력 2014-08-29 09:52:44
    • 수정2014-08-29 20:13:22
    연합뉴스
유엔이 무기 운반을 이유로 북한 해운업체 원양해운관리회사(OMM)를 제재 대상에 추가한 시점을 전후해 관련 선박 3척의 이름이 바뀐 것으로 확인됐다고 산케이(産經)신문이 29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국제해사기구(IMO)에 OMM이 선박관리자로 등록된 압록강호 등 화물선 2척은 이달 5∼27일 명산 1호 등으로 명칭을 변경했다.

또 유럽국가의 데이터베이스에 OMM이 운항안전관리자로 등록된 또 다른 선박은 최근 수개월 사이에 북한 내에서 철룡호로 이름이 바뀌었다.

산케이신문은 이들 선박이 제재 대상임에도 지난달 31일∼이달 6일 상하이(上海), 난퉁(南通) 등의 항구에 출입을 반복했다고 밝혔다.

이 신문은 선박 3척의 명칭이 잇따라 바뀐 것은 상당히 드문 일이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관계자 사이에서는 '제재를 회피하기 위한 교란행위'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고 전했다.

그럼에도, 지문에 해당하는 선박번호가 변경되지 않았기 때문에 완전히 다른 배로 탈바꿈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OMM이 실소유주인 청천강 호는 작년 7월 신고하지 않은 미사일과 미그-21 전투기 등 옛 소련시절 무기를 싣고 파나마 운하를 통과하려다 적발됐다.

이에 유엔 안전보장위원회 산하 북한제재위원회는 무기를 감추고 운항한 것이 유엔의 제재 결의를 위반하려는 의도를 보여준다며 지난달 27일(현지시간) OMM을 제재 대상에 추가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