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일 우파 정치인·언론, ‘군 위안부 보도’ 아사히 압박
입력 2014.08.29 (10:22) 수정 2014.08.29 (15:27) 국제
일본군 위안부와 한인의 강제징용과 관련된 증언을 보도했다가 취소했던 아사히 신문이 '문제의 본질에 변함이 없다'고 밝히자 일본 우파 정치인들이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아사히신문이 '2차 대전 때 제주도에서 여성을 강제로 끌고 왔다'는 일본인의 증언을 다뤘다 취소한 뒤 "일부 보도를 취소했더라도 군 위안부 동원의 강제성은 변하지 않는다"고 밝히자 일본 보수·우파 정치인들은 "오보를 반성하지 않는다"고 비판했습니다.

요미우리 신문은 보수 성향의 민주당 일부 의원들이 아사히신문의 보도 취소에 관해 긴급 회합을 할 예정이라면서 "국제사회의 오해를 풀기 위해 아사히신문이 제대로 해명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집권 자민당의 한 간부는 "아사히가 오보에 대해 전혀 반성하지 않아 국회에서 다루는 것이 좋겠다"며 관계자의 국회 참고인 소환을 시사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 일 우파 정치인·언론, ‘군 위안부 보도’ 아사히 압박
    • 입력 2014-08-29 10:22:23
    • 수정2014-08-29 15:27:31
    국제
일본군 위안부와 한인의 강제징용과 관련된 증언을 보도했다가 취소했던 아사히 신문이 '문제의 본질에 변함이 없다'고 밝히자 일본 우파 정치인들이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아사히신문이 '2차 대전 때 제주도에서 여성을 강제로 끌고 왔다'는 일본인의 증언을 다뤘다 취소한 뒤 "일부 보도를 취소했더라도 군 위안부 동원의 강제성은 변하지 않는다"고 밝히자 일본 보수·우파 정치인들은 "오보를 반성하지 않는다"고 비판했습니다.

요미우리 신문은 보수 성향의 민주당 일부 의원들이 아사히신문의 보도 취소에 관해 긴급 회합을 할 예정이라면서 "국제사회의 오해를 풀기 위해 아사히신문이 제대로 해명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집권 자민당의 한 간부는 "아사히가 오보에 대해 전혀 반성하지 않아 국회에서 다루는 것이 좋겠다"며 관계자의 국회 참고인 소환을 시사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