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존 레넌 살인범 “내가 바보였다”
입력 2014.08.29 (10:34) 국제
비틀스의 멤버였던 존 레넌을 살해한 데이비드 채프먼이 8번째 가석방을 신청하면서 "내가 바보였다"고 말한 사실이 공개됐습니다.

뉴욕주 교정국이 공개한 기록을 보면 채프먼은 가석방 심사에서 존 레넌을 살해하면 유명해질 것으로 생각했다고 말했습니다.

채프먼은 범행장소인 맨해튼 아파트 앞에서 만난 레넌은 다정했으며 범행에 앞서 레넌의 앨범에 사인을 받았다고 진술했습니다.

앞서 뉴욕주 교정국은 가석방 심사위원회의 결정에 따라 채프먼의 가석방을 불허했습니다.
  • 존 레넌 살인범 “내가 바보였다”
    • 입력 2014-08-29 10:34:00
    국제
비틀스의 멤버였던 존 레넌을 살해한 데이비드 채프먼이 8번째 가석방을 신청하면서 "내가 바보였다"고 말한 사실이 공개됐습니다.

뉴욕주 교정국이 공개한 기록을 보면 채프먼은 가석방 심사에서 존 레넌을 살해하면 유명해질 것으로 생각했다고 말했습니다.

채프먼은 범행장소인 맨해튼 아파트 앞에서 만난 레넌은 다정했으며 범행에 앞서 레넌의 앨범에 사인을 받았다고 진술했습니다.

앞서 뉴욕주 교정국은 가석방 심사위원회의 결정에 따라 채프먼의 가석방을 불허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