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토마토, 전립선 암 예방 효과”
입력 2014.08.29 (14:11) 수정 2014.08.29 (20:09) 연합뉴스
토마토가 전립선 암 예방에 효과가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BBC뉴스, 데일리메일 등 영국 언론은 27일(현지시간) 150g 분량에 해당하는 토마토나 토마토 성분이 함유된 음식을 매주 10회 이상 먹는 남자는 전립선 암에 걸릴 위험이 18% 감소하는 것으로 밝혀졌다고 보도했다.

영국 케임브리지, 옥스퍼드, 브리스톨대학 공동 연구팀은 토마토의 항암 효과에 관한 보고서를 미국 암연구협회가 발행하는 의학저널 '암 역학, 생물표지, 예방' 최신호에 게재했다.

연구팀은 50~69세 영국 남자 2만여명을 대상으로 식단과 생활방식을 분석했다.

연구팀은 토마토의 항암 성분은 DNA와 세포 손상을 보호해주는 항산화물질인 라이코펜(lycopene)과 연관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전립선 암은 전 세계에서 남자들에게 두 번째로 흔한 암이며 영국의 경우 매년 4만1천700명의 신규 환자가 발생하고 사망자가 1만700명에 달한다.

연구팀은 또 토마토 이외에 과일이나 채소를 하루 5회 이상 섭취하는 남자는 2.5회 섭취하는 남자에 비해 전립선 암 위험이 24% 감소했다고 밝혔다.

브리스톨 대학 바네사 에르 교수는 "연구 결과는 토마토가 전립선 암 예방에 중요하다는 것을 시사해준다"며 "그러나 이를 확인하기 위해서는 임상 실험 등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다만 일부 전문가들은 토마토가 전립선 암을 예방해준다는 것을 입증하는데는 충분하지 않다는 의견을 내놨다.

전립선 암 전문가인 영국의 레인 프레임 박사는 "이번과 같은 유형의 연구는 해석하기가 매우 어렵다"며 "특정한 식품에 지나치게 의존하지 말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 “토마토, 전립선 암 예방 효과”
    • 입력 2014-08-29 14:11:35
    • 수정2014-08-29 20:09:50
    연합뉴스
토마토가 전립선 암 예방에 효과가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BBC뉴스, 데일리메일 등 영국 언론은 27일(현지시간) 150g 분량에 해당하는 토마토나 토마토 성분이 함유된 음식을 매주 10회 이상 먹는 남자는 전립선 암에 걸릴 위험이 18% 감소하는 것으로 밝혀졌다고 보도했다.

영국 케임브리지, 옥스퍼드, 브리스톨대학 공동 연구팀은 토마토의 항암 효과에 관한 보고서를 미국 암연구협회가 발행하는 의학저널 '암 역학, 생물표지, 예방' 최신호에 게재했다.

연구팀은 50~69세 영국 남자 2만여명을 대상으로 식단과 생활방식을 분석했다.

연구팀은 토마토의 항암 성분은 DNA와 세포 손상을 보호해주는 항산화물질인 라이코펜(lycopene)과 연관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전립선 암은 전 세계에서 남자들에게 두 번째로 흔한 암이며 영국의 경우 매년 4만1천700명의 신규 환자가 발생하고 사망자가 1만700명에 달한다.

연구팀은 또 토마토 이외에 과일이나 채소를 하루 5회 이상 섭취하는 남자는 2.5회 섭취하는 남자에 비해 전립선 암 위험이 24% 감소했다고 밝혔다.

브리스톨 대학 바네사 에르 교수는 "연구 결과는 토마토가 전립선 암 예방에 중요하다는 것을 시사해준다"며 "그러나 이를 확인하기 위해서는 임상 실험 등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다만 일부 전문가들은 토마토가 전립선 암을 예방해준다는 것을 입증하는데는 충분하지 않다는 의견을 내놨다.

전립선 암 전문가인 영국의 레인 프레임 박사는 "이번과 같은 유형의 연구는 해석하기가 매우 어렵다"며 "특정한 식품에 지나치게 의존하지 말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