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우크라, 징병제 부활 결정…“러시아군 개입 대응책 일환”
입력 2014.08.29 (14:44) 수정 2014.08.29 (20:09) 연합뉴스
우크라이나가 28일(현지시간) 동부 지역 상황 악화에 대한 대응 방안으로 징병제를 부활하고 국제사회에 지원을 요청하기로 결의했다.

이타르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국가안보국방위원회는 이날 페트로 포로셴코 대통령이 러시아군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이유로 그 대응책 논의를 위해 긴급소집한 위원회 비상회의에서 이같이 결정했다.

위원회 부위원장 미하일 코발은 회의가 끝난 뒤 브리핑에서 "오는 가을부터 징병제를 부활하기로 했다"며 "다만 징집병들이 동부 교전 지역에 파견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우크라이나는 모병제 전환을 추진하며 올해부터 징병제를 폐지키로 했었다.

비상회의는 또 안보 위협 상황과 관련 부다페스트 양해각서 서명국들과 협의를 진행하도록 외무부에 지시했다.

지난 1994년 우크라이나와 러시아, 미국, 영국 간에 체결된 부다페스트 양해각서는 우크라이나가 핵확산금지조약(NPT)에 가입하고 보유 핵무기를 자발적으로 포기하는 대가로 각서 서명국들이 우크라이나의 주권과 안보, 영토적 통일성을 보장해 주기로 약속한 문서다.

지금 우크라이나의 주권과 안보, 영토적 통일성이 위협받게 된 만큼 양해각서에 따른 약속 이행을 서명국들에 촉구하라는 지시였다.

위원회는 이밖에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 유럽연합(EU), 유럽안보협력기구(OSCE) 등에도 지원을 요청하기로 했다. 코발은 또 우크라이나가 조만간 미국의 주요 동맹국 지위를 획득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포로셴코 대통령은 이날 앞서 러시아군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인한 동부 지역 상황 악화를 이유로 터키 방문 계획을 취소하고 향후 행동계획 수립을 위한 국가안보국방위원회 비상회의를 소집했다.

포로셴코의 이같은 결정은 동부 도네츠크와 루간스크에서 반군이 대규모 반격에 나선 데 이어 남부 도시 노보아조프스크도 반군 수중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진 뒤 나왔다. 우크라이나는 반군이 러시아로부터 대규모 병력과 무기 지원을 얻어 반격에 나선 것으로 보고 있다.

국가안보국방위원회는 그러나 동부 지역 상황 악화에도 이 지역에 비상계엄을 선포하지는 않기로 했다고 안드레이 리센코 국가안보국방위원회 대변인이 전했다. 우크라이나는 계엄 선포가 오히려 러시아의 본격적 군사개입을 부추기는 계기가 될 수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포로셴코는 이날 비상회의를 시작하며 우크라이나 동남부 지역 상황에 대해 "실제로 아주 복잡하고 누구도 그것을 단순화하려 않지만 아직은 충분히 통제 가능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러시아 쪽에서 우리가 장악하지 못한 국경 지역을 통해 중화기 행렬과 다량의 무기, 러시아 정규군 부대 등이 들어왔다"면서 최근 두 달 동안 이루어진 정부군의 성공적 반군 진압 작전이 러시아의 개입 이유가 됐다고 설명했다.

유엔 안보리는 이날 우크라이나 사태와 관련 비상회의를 열고 대책을 논의했다. 이 자리서 제프리 펠트먼 유엔 정무담당 사무차장은 러시아 군대가 우크라이나 동남부에 배치됐다는 주장에 눈을 감을 수 없으며 진위를 확인해야 한다면서 "만일 이같은 주장이 확인되면 이는 유엔 헌장과 국제법의 직접적인 위반"이라고 지적했다.

러시아는 그러나 여전히 자국군의 우크라이나 진입 주장을 강하게 반박했다.

EU 주재 러시아 대사 블라디미르 치조프는 "지금까지 나토, 미국, EU 등 어디도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동부에 배치돼 있다는 단 하나의 증거도 제시하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우크라이나가 오는 30일로 예정된 EU 정상회의를 앞두고 EU가 러시아에 대해 비판적 성명을 내거나 제재를 가하도록 하려는 기대에서 언론을 통하거나 아니면 직접 허위 정보를 흘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 우크라, 징병제 부활 결정…“러시아군 개입 대응책 일환”
    • 입력 2014-08-29 14:44:07
    • 수정2014-08-29 20:09:50
    연합뉴스
우크라이나가 28일(현지시간) 동부 지역 상황 악화에 대한 대응 방안으로 징병제를 부활하고 국제사회에 지원을 요청하기로 결의했다.

이타르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국가안보국방위원회는 이날 페트로 포로셴코 대통령이 러시아군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이유로 그 대응책 논의를 위해 긴급소집한 위원회 비상회의에서 이같이 결정했다.

위원회 부위원장 미하일 코발은 회의가 끝난 뒤 브리핑에서 "오는 가을부터 징병제를 부활하기로 했다"며 "다만 징집병들이 동부 교전 지역에 파견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우크라이나는 모병제 전환을 추진하며 올해부터 징병제를 폐지키로 했었다.

비상회의는 또 안보 위협 상황과 관련 부다페스트 양해각서 서명국들과 협의를 진행하도록 외무부에 지시했다.

지난 1994년 우크라이나와 러시아, 미국, 영국 간에 체결된 부다페스트 양해각서는 우크라이나가 핵확산금지조약(NPT)에 가입하고 보유 핵무기를 자발적으로 포기하는 대가로 각서 서명국들이 우크라이나의 주권과 안보, 영토적 통일성을 보장해 주기로 약속한 문서다.

지금 우크라이나의 주권과 안보, 영토적 통일성이 위협받게 된 만큼 양해각서에 따른 약속 이행을 서명국들에 촉구하라는 지시였다.

위원회는 이밖에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 유럽연합(EU), 유럽안보협력기구(OSCE) 등에도 지원을 요청하기로 했다. 코발은 또 우크라이나가 조만간 미국의 주요 동맹국 지위를 획득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포로셴코 대통령은 이날 앞서 러시아군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인한 동부 지역 상황 악화를 이유로 터키 방문 계획을 취소하고 향후 행동계획 수립을 위한 국가안보국방위원회 비상회의를 소집했다.

포로셴코의 이같은 결정은 동부 도네츠크와 루간스크에서 반군이 대규모 반격에 나선 데 이어 남부 도시 노보아조프스크도 반군 수중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진 뒤 나왔다. 우크라이나는 반군이 러시아로부터 대규모 병력과 무기 지원을 얻어 반격에 나선 것으로 보고 있다.

국가안보국방위원회는 그러나 동부 지역 상황 악화에도 이 지역에 비상계엄을 선포하지는 않기로 했다고 안드레이 리센코 국가안보국방위원회 대변인이 전했다. 우크라이나는 계엄 선포가 오히려 러시아의 본격적 군사개입을 부추기는 계기가 될 수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포로셴코는 이날 비상회의를 시작하며 우크라이나 동남부 지역 상황에 대해 "실제로 아주 복잡하고 누구도 그것을 단순화하려 않지만 아직은 충분히 통제 가능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러시아 쪽에서 우리가 장악하지 못한 국경 지역을 통해 중화기 행렬과 다량의 무기, 러시아 정규군 부대 등이 들어왔다"면서 최근 두 달 동안 이루어진 정부군의 성공적 반군 진압 작전이 러시아의 개입 이유가 됐다고 설명했다.

유엔 안보리는 이날 우크라이나 사태와 관련 비상회의를 열고 대책을 논의했다. 이 자리서 제프리 펠트먼 유엔 정무담당 사무차장은 러시아 군대가 우크라이나 동남부에 배치됐다는 주장에 눈을 감을 수 없으며 진위를 확인해야 한다면서 "만일 이같은 주장이 확인되면 이는 유엔 헌장과 국제법의 직접적인 위반"이라고 지적했다.

러시아는 그러나 여전히 자국군의 우크라이나 진입 주장을 강하게 반박했다.

EU 주재 러시아 대사 블라디미르 치조프는 "지금까지 나토, 미국, EU 등 어디도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동부에 배치돼 있다는 단 하나의 증거도 제시하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우크라이나가 오는 30일로 예정된 EU 정상회의를 앞두고 EU가 러시아에 대해 비판적 성명을 내거나 제재를 가하도록 하려는 기대에서 언론을 통하거나 아니면 직접 허위 정보를 흘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