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8월 29일] 미리보는 KBS뉴스9
입력 2014.08.29 (20:21) 수정 2014.08.29 (20:24) 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美 정부 관계자 극비 방북…의미는?

미국 정부 관계자들이 최근 극비리에 북한을 다녀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북미 간 대화 분위기 조성에 대한 기대감이 나오는가운데 이번 접촉이 갖는 의미를 분석합니다.

침수차량 4천여 대…어디로 가나?

지난 25일 남부지방에 쏟아진 기습 폭우로 4천여 대의 차량이 침수된 것으로 추산됩니다. 태풍이나 폭우 때마다 발생하는 침수 차량들이 어떻게 유통되는지, 취재했습니다.

하루 39명 이용하자고 4천억 원 투자

4천억 원 넘는 예산을 들여 건설한 KTX 함안역의 하루 평균 이용객 수는 39명, 전국 꼴찌 수준입니다. 거액의 세금이 낭비된 속사정을 알아봤습니다.

세수 부족하니 교통 단속 대폭 강화?

경찰이 대대적인 교통 법규 위반 단속과 함께 과태료 징수율을 높이기로 했습니다. 부족한 세수를 범칙금으로 메우려는 이번 조치에 불만의 목소리가 높습니다.

최연소 합격 취소…검정고시 나이 제한 논란

만 10살의 나이에 대입 검정고시까지 통과한 영재소년의 최연소 합격 기록이 취소됐습니다. 검정고시 응시 자격에 나이 제한을 둔 규정을 둘러싼 논란, 살펴봅니다.
  • [8월 29일] 미리보는 KBS뉴스9
    • 입력 2014-08-29 15:19:45
    • 수정2014-08-29 20:24:06
    뉴스
美 정부 관계자 극비 방북…의미는?

미국 정부 관계자들이 최근 극비리에 북한을 다녀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북미 간 대화 분위기 조성에 대한 기대감이 나오는가운데 이번 접촉이 갖는 의미를 분석합니다.

침수차량 4천여 대…어디로 가나?

지난 25일 남부지방에 쏟아진 기습 폭우로 4천여 대의 차량이 침수된 것으로 추산됩니다. 태풍이나 폭우 때마다 발생하는 침수 차량들이 어떻게 유통되는지, 취재했습니다.

하루 39명 이용하자고 4천억 원 투자

4천억 원 넘는 예산을 들여 건설한 KTX 함안역의 하루 평균 이용객 수는 39명, 전국 꼴찌 수준입니다. 거액의 세금이 낭비된 속사정을 알아봤습니다.

세수 부족하니 교통 단속 대폭 강화?

경찰이 대대적인 교통 법규 위반 단속과 함께 과태료 징수율을 높이기로 했습니다. 부족한 세수를 범칙금으로 메우려는 이번 조치에 불만의 목소리가 높습니다.

최연소 합격 취소…검정고시 나이 제한 논란

만 10살의 나이에 대입 검정고시까지 통과한 영재소년의 최연소 합격 기록이 취소됐습니다. 검정고시 응시 자격에 나이 제한을 둔 규정을 둘러싼 논란, 살펴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