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통령 조카사위 대유신소재 회장, ‘불공정 주식 거래’ 집유
입력 2014.08.29 (15:52) 수정 2014.08.29 (16:09) 사회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5부는 오늘 회사의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주식 손실을 피한 혐의로 기소된 박근혜 대통령의 조카사위 박영우 대유신소재 회장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박 회장이 내부 정보를 이용해 주식을 사고판 혐의는 유죄로 인정하지만, 2012년 당시 대통령선거와 관련해 회사가 '대선테마주'로 분류되면서 언론 보도 등도 주가에 영향을 미친 점을 양형 산정에 고려했다고 밝혔습니다.

박 회장은 2012년 2월 대유신소재의 전년도 실적이 적자로 전환된다는 정보를 미리 알고 실적 공개 직전 본인과 가족 소유의 주식 227만여주를 팔아 9억2천700만원의 손실을 회피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습니다.
  • 대통령 조카사위 대유신소재 회장, ‘불공정 주식 거래’ 집유
    • 입력 2014-08-29 15:52:08
    • 수정2014-08-29 16:09:27
    사회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5부는 오늘 회사의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주식 손실을 피한 혐의로 기소된 박근혜 대통령의 조카사위 박영우 대유신소재 회장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박 회장이 내부 정보를 이용해 주식을 사고판 혐의는 유죄로 인정하지만, 2012년 당시 대통령선거와 관련해 회사가 '대선테마주'로 분류되면서 언론 보도 등도 주가에 영향을 미친 점을 양형 산정에 고려했다고 밝혔습니다.

박 회장은 2012년 2월 대유신소재의 전년도 실적이 적자로 전환된다는 정보를 미리 알고 실적 공개 직전 본인과 가족 소유의 주식 227만여주를 팔아 9억2천700만원의 손실을 회피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