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온누리 상품권 안 받아요” 시장서 외면…왜?
입력 2014.08.29 (21:39) 수정 2014.08.30 (08:2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전통시장에서 현금처럼 쓸 수 있는 온누리 상품권이 추석 대목을 앞두고 대거 풀리고 있습니다.

하지만, 정작 시장상인들조차 잘 몰라서, 또 불편해서 이 상품권을 외면하고 있습니다.

박웅 기자입니다.

<리포트>

온누리 상품권으로 전통시장에서 장을 봤습니다.

물건을 고르고 상품권을 내밀자, 상인은 손사래를 치며 현금을 요구합니다.

가맹점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녹취> 전통시장 상인 : "내가 나이가 있으니까, 여기까지 되는 줄 모르고 그냥 (가맹) 안 했어요."

전국의 전통시장 점포 18만여 곳 가운데 온누리 상품권 가맹 계약을 아예 맺지 않은 곳이 15퍼센트나 됩니다.

가맹점으로 등록된 점포도 현금 결제를 유도합니다.

<녹취> 시장 상인 : "(가맹을 안 하셨어요?) 했는데, (상품권)안 받으려고. (받긴 받으시죠?) 될 수 있으면 안 받으려고."

은행을 직접 찾아가 상품권을 줘야 하고 다음날에야 통장에 입금되는 불편 때문에 일부 상인들이 외면하고 있는 겁니다.

시장 고객들의 불편과 불만은 클 수밖에 없습니다.

<녹취> 시장 고객 : "일반적으로는 (상품권) 잘 안 받으려고 하죠. 이쪽 시장에서는 안 받아요."

상품권 발행과 유통, 관리 예산은 한 해 2백50억 원.

상품권 구입 때 할인해 주는 것을 보전해 주는 금액도 5년 동안 2백억 원에 이릅니다.

대형 마트에 밀려 설 자리를 잃어가는 전통 시장의 활성화를 위해 지난 2009년 도입된 온누리 상품권.

한 해 수백억 원의 정부 예산이 지원되고 있지만, 사용을 적극 권장해야 할 상인들조차도 외면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웅입니다.
  • “온누리 상품권 안 받아요” 시장서 외면…왜?
    • 입력 2014-08-29 21:39:41
    • 수정2014-08-30 08:21:24
    뉴스 9
<앵커 멘트>

전통시장에서 현금처럼 쓸 수 있는 온누리 상품권이 추석 대목을 앞두고 대거 풀리고 있습니다.

하지만, 정작 시장상인들조차 잘 몰라서, 또 불편해서 이 상품권을 외면하고 있습니다.

박웅 기자입니다.

<리포트>

온누리 상품권으로 전통시장에서 장을 봤습니다.

물건을 고르고 상품권을 내밀자, 상인은 손사래를 치며 현금을 요구합니다.

가맹점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녹취> 전통시장 상인 : "내가 나이가 있으니까, 여기까지 되는 줄 모르고 그냥 (가맹) 안 했어요."

전국의 전통시장 점포 18만여 곳 가운데 온누리 상품권 가맹 계약을 아예 맺지 않은 곳이 15퍼센트나 됩니다.

가맹점으로 등록된 점포도 현금 결제를 유도합니다.

<녹취> 시장 상인 : "(가맹을 안 하셨어요?) 했는데, (상품권)안 받으려고. (받긴 받으시죠?) 될 수 있으면 안 받으려고."

은행을 직접 찾아가 상품권을 줘야 하고 다음날에야 통장에 입금되는 불편 때문에 일부 상인들이 외면하고 있는 겁니다.

시장 고객들의 불편과 불만은 클 수밖에 없습니다.

<녹취> 시장 고객 : "일반적으로는 (상품권) 잘 안 받으려고 하죠. 이쪽 시장에서는 안 받아요."

상품권 발행과 유통, 관리 예산은 한 해 2백50억 원.

상품권 구입 때 할인해 주는 것을 보전해 주는 금액도 5년 동안 2백억 원에 이릅니다.

대형 마트에 밀려 설 자리를 잃어가는 전통 시장의 활성화를 위해 지난 2009년 도입된 온누리 상품권.

한 해 수백억 원의 정부 예산이 지원되고 있지만, 사용을 적극 권장해야 할 상인들조차도 외면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웅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