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극비리 방북…억류 미국인 석방 논의?
입력 2014.08.29 (23:34) 수정 2014.08.30 (00:42)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시청자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8월 29일 금요일 뉴스 라인 시작합니다.

미국 관리가 북한 관리를 만났습니다.

그것도 북한을 직접 찾아가 만났습니다.

모든 게 극비여서 타고 간 비행기도 군용기였습니다.

북한에 억류된 미국인 3명 때문인 것으로 추정됩니다.

하지만 이 문제만 논의하지는 않았을 것이라는 분석입니다.

워싱턴 이주한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지난 16일, 미국 정부 관계자들이 탄 군용기가 북한 평양에 들어갑니다.

군용기는 하루 가까이 머문 뒤 북한을 떠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미 연합 군사 훈련인 을지 프리덤 가디언 연습 직전입니다.

미국 정부 관계자가 군용기를 이용해 북한을 방문한 건 지난 2012년 이후 2년 만입니다.

이와 관련해 우리 정부 관계자는 "미국 측이 사전에 우리 측에 이 같은 사실을 통보해 왔으며, 한국 정부 도움을 받아 북한 영공에 진입한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습니다.

북미 간에는 케네스 배 씨 등 북한에 억류된 3명의 미국인 석방 문제가 논의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따라서 군용기에는 로버트 킹 미 국무부 북한 인권 특사, 또는 백악관과 정보 당국 관계자가 탑승했을 것이란 관측이 나옵니다.

미국은 북한과의 접촉 사실을 명확히 확인해주지 않았습니다.

<녹취> 젠 사키 (미 국무부 대변인) : "(미국이 북한과의 직접 대화를 고려하고 있습니까?) 알지도 못하고, 들어 본 적도 없습니다."

미국 정부가 향후 정책 변화를 언급하지는 않고 있지만, 오는 11월 중간 선거 이후 북핵 문제 등 현안을 놓고 본격적인 대화가 재개될 가능성도 조심스레 거론되고 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이주한입니다.

  • 극비리 방북…억류 미국인 석방 논의?
    • 입력 2014-08-29 23:44:21
    • 수정2014-08-30 00:42:47
    뉴스라인
<앵커 멘트>

시청자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8월 29일 금요일 뉴스 라인 시작합니다.

미국 관리가 북한 관리를 만났습니다.

그것도 북한을 직접 찾아가 만났습니다.

모든 게 극비여서 타고 간 비행기도 군용기였습니다.

북한에 억류된 미국인 3명 때문인 것으로 추정됩니다.

하지만 이 문제만 논의하지는 않았을 것이라는 분석입니다.

워싱턴 이주한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지난 16일, 미국 정부 관계자들이 탄 군용기가 북한 평양에 들어갑니다.

군용기는 하루 가까이 머문 뒤 북한을 떠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미 연합 군사 훈련인 을지 프리덤 가디언 연습 직전입니다.

미국 정부 관계자가 군용기를 이용해 북한을 방문한 건 지난 2012년 이후 2년 만입니다.

이와 관련해 우리 정부 관계자는 "미국 측이 사전에 우리 측에 이 같은 사실을 통보해 왔으며, 한국 정부 도움을 받아 북한 영공에 진입한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습니다.

북미 간에는 케네스 배 씨 등 북한에 억류된 3명의 미국인 석방 문제가 논의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따라서 군용기에는 로버트 킹 미 국무부 북한 인권 특사, 또는 백악관과 정보 당국 관계자가 탑승했을 것이란 관측이 나옵니다.

미국은 북한과의 접촉 사실을 명확히 확인해주지 않았습니다.

<녹취> 젠 사키 (미 국무부 대변인) : "(미국이 북한과의 직접 대화를 고려하고 있습니까?) 알지도 못하고, 들어 본 적도 없습니다."

미국 정부가 향후 정책 변화를 언급하지는 않고 있지만, 오는 11월 중간 선거 이후 북핵 문제 등 현안을 놓고 본격적인 대화가 재개될 가능성도 조심스레 거론되고 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이주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