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국내 새로운 한류세대 공격적으로 빠르게 성장”
입력 2014.09.05 (01:41) 연합뉴스
"현재 한국 TV 드라마에 포함된 한류와 관련된 정보는 중국 대중에게 놀라울 만큼 급격하게 퍼져나가고 있습니다. 이전 한류와 비교하자면, 한류의 새로운 세대가 더욱 공격적이며 빠른 성장을 보이는 것 같습니다."

중국 라디오·영화·TV 교환센터(CPEC) 마룬쉥 대표는 4일 이렇게 말하며 중국 내 한류의 영향력이 나날이 확대되고 있다고 밝혔다.

마 대표는 지난 3일부터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리고 있는 국제방송영상견본시(BCWW 2014)의 둘째날 행사에 참석했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콘텐츠진흥원이 주관하는 이 행사는 세계 지상파·케이블 방송사, 배급사, 제작사 등 방송 산업 관계자들이 교류하는 방송 콘텐츠 마켓으로, 올해로 14회를 맞았다.

마 대표는 CPEC와 함께 중국 국제TV협력(CITVC)의 임원을 맡고 있다. 이들 회사에 대해 그는 "중국 콘텐츠의 저작권과 마케팅을 관리하는 중국 최대의 미디어기업"이라고 소개했다.

마 대표는 이날 열린 '중국시장의 이해 및 진출 사례를 통한 공동협력 로드맵' 섹션에서 한국과 중국의 협력과 발전 방안에 대해 이야기하면서 "지금은 양국에 엄청난 기회의 순간"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최근 몇 년 사이 양국 간 문화적 교류가 많은 분야에서 눈에 띄는 발전을 이루고 있다. 한국 문화산업, 특히나 발전 과정에서의 실제적인 경험에 대해 우리는 배울 점이 정말 많다"며 "중국과 한국은 이 절호의 기회를 잡아야만 하며 다양화된 협력 모델들을 발전시켜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마 대표는 CCTV가 중국에 드라마 '질투'를 한국드라마 최초로 소개한 이래 '사랑이 뭐길래'가 대박을 치고 이어 '가을동화' '겨울연가' '대장금' '인어아가씨' 등이 중국 내 한류 붐을 이어갔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은 최근 몇년간 한국 드라마의 가장 큰 소비자가 됐고, 다양한 한국드라마가 모든 계층의 중국인들에게 널리 알려지고 받아들여지고 있다"며 그 비결로 양국의 비슷한 삶의 가치와 문화적 심리 등을 꼽았다.

그는 이어 "유럽이나 미국 프로그램과 비교해보면 잘 구성된 한국 프로그램 형식이 중국인에게는 더 받아들이기 쉽고, 한국 콘텐츠는 우리에게 배울만한 창의적 개념 역시 제공해준다"면서 '아빠 어디가' '나는 가수다' 'K팝 스타' '해피선데이' 등 한국 예능 프로그램의 포맷을 사 가서 중국에서 만들어진 작품들이 현지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고 소개했다.

마 대표는 인터넷 시장과 디지털 멀티미디어 기술의 급격한 발달로 중국 내 방송사업이 전례없는 호황을 누리고 있고 대규모 콘텐츠가 생산되고 있다면서, 이런 시점에 '닮음꼴 문화'를 가진 한중 양국이 미디어분야에서 협력적 파트너십을 구축한다면 서로에게 이득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양국은 서로에게 유익한 비즈니스 모델들을 구축하고 조화로운 의사소통을 만들어 내면서 국제 미디어시장에서 경쟁력을 발휘할 수 있는 더욱 뛰어난 프로젝트들에 협력해 나가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 “중국내 새로운 한류세대 공격적으로 빠르게 성장”
    • 입력 2014-09-05 01:41:34
    연합뉴스
"현재 한국 TV 드라마에 포함된 한류와 관련된 정보는 중국 대중에게 놀라울 만큼 급격하게 퍼져나가고 있습니다. 이전 한류와 비교하자면, 한류의 새로운 세대가 더욱 공격적이며 빠른 성장을 보이는 것 같습니다."

중국 라디오·영화·TV 교환센터(CPEC) 마룬쉥 대표는 4일 이렇게 말하며 중국 내 한류의 영향력이 나날이 확대되고 있다고 밝혔다.

마 대표는 지난 3일부터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리고 있는 국제방송영상견본시(BCWW 2014)의 둘째날 행사에 참석했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콘텐츠진흥원이 주관하는 이 행사는 세계 지상파·케이블 방송사, 배급사, 제작사 등 방송 산업 관계자들이 교류하는 방송 콘텐츠 마켓으로, 올해로 14회를 맞았다.

마 대표는 CPEC와 함께 중국 국제TV협력(CITVC)의 임원을 맡고 있다. 이들 회사에 대해 그는 "중국 콘텐츠의 저작권과 마케팅을 관리하는 중국 최대의 미디어기업"이라고 소개했다.

마 대표는 이날 열린 '중국시장의 이해 및 진출 사례를 통한 공동협력 로드맵' 섹션에서 한국과 중국의 협력과 발전 방안에 대해 이야기하면서 "지금은 양국에 엄청난 기회의 순간"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최근 몇 년 사이 양국 간 문화적 교류가 많은 분야에서 눈에 띄는 발전을 이루고 있다. 한국 문화산업, 특히나 발전 과정에서의 실제적인 경험에 대해 우리는 배울 점이 정말 많다"며 "중국과 한국은 이 절호의 기회를 잡아야만 하며 다양화된 협력 모델들을 발전시켜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마 대표는 CCTV가 중국에 드라마 '질투'를 한국드라마 최초로 소개한 이래 '사랑이 뭐길래'가 대박을 치고 이어 '가을동화' '겨울연가' '대장금' '인어아가씨' 등이 중국 내 한류 붐을 이어갔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은 최근 몇년간 한국 드라마의 가장 큰 소비자가 됐고, 다양한 한국드라마가 모든 계층의 중국인들에게 널리 알려지고 받아들여지고 있다"며 그 비결로 양국의 비슷한 삶의 가치와 문화적 심리 등을 꼽았다.

그는 이어 "유럽이나 미국 프로그램과 비교해보면 잘 구성된 한국 프로그램 형식이 중국인에게는 더 받아들이기 쉽고, 한국 콘텐츠는 우리에게 배울만한 창의적 개념 역시 제공해준다"면서 '아빠 어디가' '나는 가수다' 'K팝 스타' '해피선데이' 등 한국 예능 프로그램의 포맷을 사 가서 중국에서 만들어진 작품들이 현지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고 소개했다.

마 대표는 인터넷 시장과 디지털 멀티미디어 기술의 급격한 발달로 중국 내 방송사업이 전례없는 호황을 누리고 있고 대규모 콘텐츠가 생산되고 있다면서, 이런 시점에 '닮음꼴 문화'를 가진 한중 양국이 미디어분야에서 협력적 파트너십을 구축한다면 서로에게 이득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양국은 서로에게 유익한 비즈니스 모델들을 구축하고 조화로운 의사소통을 만들어 내면서 국제 미디어시장에서 경쟁력을 발휘할 수 있는 더욱 뛰어난 프로젝트들에 협력해 나가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