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루미아 스마트폰 ‘노키아→MS’로 주인 바뀐 후 첫 신제품
입력 2014.09.05 (03:04) 연합뉴스
마이크로소프트(MS)가 노키아의 휴대전화 사업부를 인수한 후 처음으로 '루미아' 브랜드의 신제품 스마트폰을 공개했다.

4일(현지시간) 미국 주요 언론매체들에 따르면 MS는 유럽 최대 가전 전시회인 IFA의 개막을 하루 앞두고 독일 베를린 현지에서 루미아 830, 735, 730 등 신제품 3종을 공개했다.

MS는 이 신제품들의 가격을 삼성전자 갤럭시나 애플 아이폰보다 상당히 낮게 책정했다.

MS 루미아 스마트폰의 플래그십 모델인 830은 무약정 언락 단말기의 세전 소비자 가격이 약 330 유로(43만7천원)로 정해졌다.

또 '셀피 폰'이라는 별명이 달린 루미아 735는 219 유로(29만원), 3세대(3G)망용 듀얼 심 모델인 루미아 730은 199 유로(26만3천원)다.

MS는 PC 운영체제(OS)와 소프트웨어 시장에서는 절대 강자의 지위를 누렸으나, 스마트폰과 태블릿이 보급되면서 모바일 시대가 온 후부터는 시장 흐름을 제대로 따라기지 못하고 있다.

시장조사기관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에 따르면 MS 윈도 OS를 사용하는 스마트폰의 비중은 올해 2분기 기준으로 전 세계 스마트폰 시장의 2.7%에 그쳤다.

이는 작년 동기 대비 1.1% 포인트 감소한 것이다.

또 윈도 OS를 쓰는 스마트폰은 거의 모두가 루미아였고, 다른 제조사가 윈도 폰을 만드는 경우는 거의 없었다.
  • 루미아 스마트폰 ‘노키아→MS’로 주인 바뀐 후 첫 신제품
    • 입력 2014-09-05 03:04:06
    연합뉴스
마이크로소프트(MS)가 노키아의 휴대전화 사업부를 인수한 후 처음으로 '루미아' 브랜드의 신제품 스마트폰을 공개했다.

4일(현지시간) 미국 주요 언론매체들에 따르면 MS는 유럽 최대 가전 전시회인 IFA의 개막을 하루 앞두고 독일 베를린 현지에서 루미아 830, 735, 730 등 신제품 3종을 공개했다.

MS는 이 신제품들의 가격을 삼성전자 갤럭시나 애플 아이폰보다 상당히 낮게 책정했다.

MS 루미아 스마트폰의 플래그십 모델인 830은 무약정 언락 단말기의 세전 소비자 가격이 약 330 유로(43만7천원)로 정해졌다.

또 '셀피 폰'이라는 별명이 달린 루미아 735는 219 유로(29만원), 3세대(3G)망용 듀얼 심 모델인 루미아 730은 199 유로(26만3천원)다.

MS는 PC 운영체제(OS)와 소프트웨어 시장에서는 절대 강자의 지위를 누렸으나, 스마트폰과 태블릿이 보급되면서 모바일 시대가 온 후부터는 시장 흐름을 제대로 따라기지 못하고 있다.

시장조사기관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에 따르면 MS 윈도 OS를 사용하는 스마트폰의 비중은 올해 2분기 기준으로 전 세계 스마트폰 시장의 2.7%에 그쳤다.

이는 작년 동기 대비 1.1% 포인트 감소한 것이다.

또 윈도 OS를 쓰는 스마트폰은 거의 모두가 루미아였고, 다른 제조사가 윈도 폰을 만드는 경우는 거의 없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