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통시장 매출, 12년 만에 40조→20조로 ‘반토막’
입력 2014.09.05 (06:30) 수정 2014.09.05 (15:14) 연합뉴스
전국 전통시장의 총매출이 정부의 본격적인 지원이 이뤄진 최근 12년 동안 오히려 반 토막 수준으로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이 기간 전통시장에 3조5천억원이 넘는 예산을 쏟아부었지만 결과적으로 대형마트 공세에 대응할만한 실효성 있는 대책을 마련하지 못했다는 지적이 불가피하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원회 김한표 의원(새누리당)이 5일 중소기업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01년 전국 전통시장 총매출은 40조1천억원(1천438곳)에서 2013년 20조7천억원(1천502곳)으로 48%나 급감했다.



연도별 총매출은 2005년 32조7천억원에서 2006년 29조8천억원으로 30조원 밑으로 떨어졌고 이어 2008년 25조9천억원, 2010년 24조원, 2012년 21조1천억원으로 해를 거듭할수록 추락했다.

전통시장 한 곳당 평균 매출도 2001년 279억원에서 2013년 138억원으로 50.5% 하락했다.

이에 반해 대형마트 총매출은 2009년 33조2천억원에서 2013년 45조1천억원으로 꾸준히 늘어나 대조를 보였다.

이 때문에 정부 지원 3조5천억원의 부실 운영이 도마위에 오르고 있다.

실제로 전통시장 주차장, 진입로 등 시설 현대화에는 3조802억원을 투입했지만 상인 교육 등 전통시장의 내실을 다지는 소프트웨어 혁신에는 3천822억원이 지원되는 데 그쳤다.

전통시장 전용인 온누리 상품권은 2009년부터 지난달까지 1조7천360억원이 발행됐으나 회수율이 85%에 그쳐 소비자의 발길을 끌만한 마케팅 혁신도 부족한 것으로 지적됐다.

김한표 의원은 "정부가 2002년부터 본격적으로 전통시장 활성화에 나섰으나 오히려 매출은 반 토막으로 떨어졌다"면서 "전통시장 살리기 정책의 문제점을 시급히 진단해 시장 상인들이 경쟁력을 키울 수 있는 방안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 전통시장 매출, 12년 만에 40조→20조로 ‘반토막’
    • 입력 2014-09-05 06:30:52
    • 수정2014-09-05 15:14:36
    연합뉴스
전국 전통시장의 총매출이 정부의 본격적인 지원이 이뤄진 최근 12년 동안 오히려 반 토막 수준으로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이 기간 전통시장에 3조5천억원이 넘는 예산을 쏟아부었지만 결과적으로 대형마트 공세에 대응할만한 실효성 있는 대책을 마련하지 못했다는 지적이 불가피하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원회 김한표 의원(새누리당)이 5일 중소기업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01년 전국 전통시장 총매출은 40조1천억원(1천438곳)에서 2013년 20조7천억원(1천502곳)으로 48%나 급감했다.



연도별 총매출은 2005년 32조7천억원에서 2006년 29조8천억원으로 30조원 밑으로 떨어졌고 이어 2008년 25조9천억원, 2010년 24조원, 2012년 21조1천억원으로 해를 거듭할수록 추락했다.

전통시장 한 곳당 평균 매출도 2001년 279억원에서 2013년 138억원으로 50.5% 하락했다.

이에 반해 대형마트 총매출은 2009년 33조2천억원에서 2013년 45조1천억원으로 꾸준히 늘어나 대조를 보였다.

이 때문에 정부 지원 3조5천억원의 부실 운영이 도마위에 오르고 있다.

실제로 전통시장 주차장, 진입로 등 시설 현대화에는 3조802억원을 투입했지만 상인 교육 등 전통시장의 내실을 다지는 소프트웨어 혁신에는 3천822억원이 지원되는 데 그쳤다.

전통시장 전용인 온누리 상품권은 2009년부터 지난달까지 1조7천360억원이 발행됐으나 회수율이 85%에 그쳐 소비자의 발길을 끌만한 마케팅 혁신도 부족한 것으로 지적됐다.

김한표 의원은 "정부가 2002년부터 본격적으로 전통시장 활성화에 나섰으나 오히려 매출은 반 토막으로 떨어졌다"면서 "전통시장 살리기 정책의 문제점을 시급히 진단해 시장 상인들이 경쟁력을 키울 수 있는 방안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