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기그룹 엑소 쫓아다니려 범죄 저지른 ‘사생팬’ 뒤늦은 후회
입력 2014.09.05 (07:52) 연합뉴스
인기 아이돌 그룹 '엑소'를 밤낮없이 쫓아다니는 속칭 '사생팬'이 활동비용을 마련하기 위해 사기와 횡령을 저지르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좋아하는 아이돌 멤버의 사진을 찍으려고 고가의 카메라 장비를 대여점에서 빌린 뒤 잠적하고, 택시를 대절하는 돈 등을 마련하려 인터넷거래 사기를 쳤다.

만 스물한 살 여성의 비뚤어진 팬 활동은 구속 수감으로 막을 내렸다.

5일 경기도 의정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월 28일 인터넷 '중고나라'에서 DSLR 카메라를 판매한다는 사람에게 돈을 보냈으나 물건을 받지 못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경찰 조사결과 남모(21·여)씨는 이와 비슷한 수법으로 모두 9차례에 걸쳐 피해자들에게서 470만원을 챙긴 것으로 밝혀졌다.

더군다나 남씨가 자신의 것처럼 속인 카메라 등은 모두 대여점에서 빌린 뒤 반납하지 않은 것이었다.

노트북, DSLR 카메라, 렌즈 등 횡령한 물건값은 1천100만원에 달했다.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직업이 없던 남씨는 경찰에서 "엑소를 따라다니려면 돈이 필요했다"고 진술했다.

'사생'이란 특정 인기 연예인의 사생활과 일거수일투족을 알아내려고 밤낮없이 따라다니는 극성 팬을 지칭하는 단어다.

보통 많게는 대여섯 명까지 무리를 지어 연예인의 숙소와 동선을 감시하다시피 쫓아다닌다. 시간과 비용이 많이 들기에 사생의 나이대는 보통 20∼40대인 것으로 알려졌다.

남씨 또한 집에도 자주 가지 않고 엑소의 숙소 근처 카페에서 밤을 새우는 등 과도한 팬 활동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부모를 모두 여읜 남씨는 "'사생'을 할 때만큼은 행복해서 그랬는데 이제 후회된다"고 털어놨다.

경찰은 사기 및 횡령 혐의로 남씨를 구속하고 엑소의 모습을 찍는 데 사용됐던 고가의 장비들을 모두 압수했다.
  • 인기그룹 엑소 쫓아다니려 범죄 저지른 ‘사생팬’ 뒤늦은 후회
    • 입력 2014-09-05 07:52:25
    연합뉴스
인기 아이돌 그룹 '엑소'를 밤낮없이 쫓아다니는 속칭 '사생팬'이 활동비용을 마련하기 위해 사기와 횡령을 저지르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좋아하는 아이돌 멤버의 사진을 찍으려고 고가의 카메라 장비를 대여점에서 빌린 뒤 잠적하고, 택시를 대절하는 돈 등을 마련하려 인터넷거래 사기를 쳤다.

만 스물한 살 여성의 비뚤어진 팬 활동은 구속 수감으로 막을 내렸다.

5일 경기도 의정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월 28일 인터넷 '중고나라'에서 DSLR 카메라를 판매한다는 사람에게 돈을 보냈으나 물건을 받지 못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경찰 조사결과 남모(21·여)씨는 이와 비슷한 수법으로 모두 9차례에 걸쳐 피해자들에게서 470만원을 챙긴 것으로 밝혀졌다.

더군다나 남씨가 자신의 것처럼 속인 카메라 등은 모두 대여점에서 빌린 뒤 반납하지 않은 것이었다.

노트북, DSLR 카메라, 렌즈 등 횡령한 물건값은 1천100만원에 달했다.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직업이 없던 남씨는 경찰에서 "엑소를 따라다니려면 돈이 필요했다"고 진술했다.

'사생'이란 특정 인기 연예인의 사생활과 일거수일투족을 알아내려고 밤낮없이 따라다니는 극성 팬을 지칭하는 단어다.

보통 많게는 대여섯 명까지 무리를 지어 연예인의 숙소와 동선을 감시하다시피 쫓아다닌다. 시간과 비용이 많이 들기에 사생의 나이대는 보통 20∼40대인 것으로 알려졌다.

남씨 또한 집에도 자주 가지 않고 엑소의 숙소 근처 카페에서 밤을 새우는 등 과도한 팬 활동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부모를 모두 여읜 남씨는 "'사생'을 할 때만큼은 행복해서 그랬는데 이제 후회된다"고 털어놨다.

경찰은 사기 및 횡령 혐의로 남씨를 구속하고 엑소의 모습을 찍는 데 사용됐던 고가의 장비들을 모두 압수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