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갤럭시노트4, 삼성 시스템반도체 회복 발판될 듯
입력 2014.09.05 (09:52) 연합뉴스
삼성전자가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노트4'에 예상대로 자체 개발한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와 통신칩(모뎀)을 탑재함으로써 삼성전자의 시스템반도체 사업부문이 그간의 부진에서 벗어날 것이라는 기대가 커지고 있다.

5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가 3일 공개한 갤럭시노트4에 한층 성능이 강화된 자체 AP칩 '엑시노스 5433'과 통신칩 '엑시노스모뎀 303'을 탑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일부 제품에는 퀄컴의 AP칩 '스냅드래곤 805'를 탑재하는 이중 AP 전략을 채택해했다. 다음달부터 출시되는 갤럭시노트4 전체 제품에 자체 칩을 공급하는 것은 아닌 셈이다.

하지만 삼성전자가 지난해부터 불완전한 성능과 통신 지원 문제로 자체 AP칩을 '갤럭시S4 LTE-A', '갤럭시노트3', '갤럭시S5' 등 플래그십(최고급) 제품에 제대로 탑재하지 못하고 퀄컴에 의존했던 것을 고려하면 자신감을 상당히 회복한 것으로 업계에서는 보고 있다.

모바일 AP는 모바일기기에서 두뇌 역할을 하는 시스템반도체로 PC의 중앙처리장치(CPU)에 해당한다.

특히 프리미엄 스마트폰으로는 처음 삼성전자의 자체 AP와 함께 자체 개발한 통신칩까지 탑재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한동안 수세였던 모바일 AP 부문에서 회복의 발판을 마련했다는 분석도 나온다.

2012년까지 두자릿수를 유지하던 삼성전자의 모바일AP 시장점유율(매출 기준)은 최근 5%대로 떨어진 상태다.

엑시노스모뎀 303은 앞서 지난달 출시한 '갤럭시알파'를 통해 첫선을 보였는데 최첨단 이동통신서비스인 '광대역 롱텀에볼루션 어드밴스트(LTE-A)'를 지원해 갤럭시노트4에도 탑재될 것이란 기대를 낳았다.

삼성전자는 그동안 통신칩을 주로 퀄컴에서 공급받아오다 자체 개발로 전략을 바꿔 올해부터 자체 통신칩을 내놓기 시작했다.

삼성전자의 새로운 AP인 엑시노스 5433은 세부 사양이 아직 공개되진 않았으나, 고성능 빅코어 4개와 저전력 리틀코어 4개로 이뤄진 옥타코어 제품으로 20나노미터(nm·1nm = 10억분의 1m) 공정을 적용해 전력 효율을 높인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는 지난달 갤럭시알파에 세계 최초로 20나노 공정으로 양산한 AP인 '엑시노스 5430'을 탑재했는데, 엑시노스 5433은 프리미엄 스마트폰에 적합하게 전반적인 성능이 이보다 강화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엑시노스 5433은 64비트 체제를 지원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갤럭시노트4에 탑재된 구글의 최신 운영체제(OS) '안드로이드 4.4 킷캣'이 32비트 기반이어서 실제로 64비트 체제를 구현하지는 못했다.

하지만 올해나 내년 초 64비트를 지원하는 첫 구글 OS인 '안드로이드L'이 나오면 64비트 체제로 업그레이드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64비트 AP는 데이터 처리단위가 64비트로 기존 32비트 AP의 2배여서 데이터 처리능력이 크게 향상되고, 4GB(기가바이트) 이상의 고용량 메모리를 사용할 수 있다.

애플은 이미 지난해 출시한 아이폰5S부터 64비트 AP를 탑재하기 시작했다.

일각에서는 삼성전자가 갤럭시노트4를 출시할 때 자체 AP칩을 탑재한 제품과 퀄컴의 AP칩을 탑재한 제품을 지역별로 나눠 출시할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다. 하지만 삼성전자는 이에 대한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업계 한 관계자는 "삼성전자가 갤럭시노트4에 예상대로 자체 AP를 탑재해 고전해온 시스템반도체 부문이 돌파구를 찾게 됐다"며 "제품 출시 후 반응을 보면서 자체 AP 탑재 비중을 늘릴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 갤럭시노트4, 삼성 시스템반도체 회복 발판될 듯
    • 입력 2014-09-05 09:52:30
    연합뉴스
삼성전자가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노트4'에 예상대로 자체 개발한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와 통신칩(모뎀)을 탑재함으로써 삼성전자의 시스템반도체 사업부문이 그간의 부진에서 벗어날 것이라는 기대가 커지고 있다.

5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가 3일 공개한 갤럭시노트4에 한층 성능이 강화된 자체 AP칩 '엑시노스 5433'과 통신칩 '엑시노스모뎀 303'을 탑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일부 제품에는 퀄컴의 AP칩 '스냅드래곤 805'를 탑재하는 이중 AP 전략을 채택해했다. 다음달부터 출시되는 갤럭시노트4 전체 제품에 자체 칩을 공급하는 것은 아닌 셈이다.

하지만 삼성전자가 지난해부터 불완전한 성능과 통신 지원 문제로 자체 AP칩을 '갤럭시S4 LTE-A', '갤럭시노트3', '갤럭시S5' 등 플래그십(최고급) 제품에 제대로 탑재하지 못하고 퀄컴에 의존했던 것을 고려하면 자신감을 상당히 회복한 것으로 업계에서는 보고 있다.

모바일 AP는 모바일기기에서 두뇌 역할을 하는 시스템반도체로 PC의 중앙처리장치(CPU)에 해당한다.

특히 프리미엄 스마트폰으로는 처음 삼성전자의 자체 AP와 함께 자체 개발한 통신칩까지 탑재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한동안 수세였던 모바일 AP 부문에서 회복의 발판을 마련했다는 분석도 나온다.

2012년까지 두자릿수를 유지하던 삼성전자의 모바일AP 시장점유율(매출 기준)은 최근 5%대로 떨어진 상태다.

엑시노스모뎀 303은 앞서 지난달 출시한 '갤럭시알파'를 통해 첫선을 보였는데 최첨단 이동통신서비스인 '광대역 롱텀에볼루션 어드밴스트(LTE-A)'를 지원해 갤럭시노트4에도 탑재될 것이란 기대를 낳았다.

삼성전자는 그동안 통신칩을 주로 퀄컴에서 공급받아오다 자체 개발로 전략을 바꿔 올해부터 자체 통신칩을 내놓기 시작했다.

삼성전자의 새로운 AP인 엑시노스 5433은 세부 사양이 아직 공개되진 않았으나, 고성능 빅코어 4개와 저전력 리틀코어 4개로 이뤄진 옥타코어 제품으로 20나노미터(nm·1nm = 10억분의 1m) 공정을 적용해 전력 효율을 높인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는 지난달 갤럭시알파에 세계 최초로 20나노 공정으로 양산한 AP인 '엑시노스 5430'을 탑재했는데, 엑시노스 5433은 프리미엄 스마트폰에 적합하게 전반적인 성능이 이보다 강화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엑시노스 5433은 64비트 체제를 지원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갤럭시노트4에 탑재된 구글의 최신 운영체제(OS) '안드로이드 4.4 킷캣'이 32비트 기반이어서 실제로 64비트 체제를 구현하지는 못했다.

하지만 올해나 내년 초 64비트를 지원하는 첫 구글 OS인 '안드로이드L'이 나오면 64비트 체제로 업그레이드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64비트 AP는 데이터 처리단위가 64비트로 기존 32비트 AP의 2배여서 데이터 처리능력이 크게 향상되고, 4GB(기가바이트) 이상의 고용량 메모리를 사용할 수 있다.

애플은 이미 지난해 출시한 아이폰5S부터 64비트 AP를 탑재하기 시작했다.

일각에서는 삼성전자가 갤럭시노트4를 출시할 때 자체 AP칩을 탑재한 제품과 퀄컴의 AP칩을 탑재한 제품을 지역별로 나눠 출시할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다. 하지만 삼성전자는 이에 대한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업계 한 관계자는 "삼성전자가 갤럭시노트4에 예상대로 자체 AP를 탑재해 고전해온 시스템반도체 부문이 돌파구를 찾게 됐다"며 "제품 출시 후 반응을 보면서 자체 AP 탑재 비중을 늘릴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