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삭막한 추석…2030세대 “기다려지지 않는다”
입력 2014.09.05 (15:27) 연합뉴스
젊은 세대 사이에서 추석 등 명절의 의미가 갈수록 퇴색하는 사회적 분위기를 여실히 드러내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5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새정치민주연합 유기홍 의원에 따르면 지난 9월 2∼4일 20·30대 청년 네티즌 238명을 대상으로 추석에 관한 설문조사를 벌인 결과 '추석을 기다리지 않는다'는 응답이 68.3%에 달했다.

구체적으로 '추석이 부담된다'고 응답한 경우는 20.5%, '별 생각이 없다'고 답한 경우는 47.8%였다.

추석 귀성에 대해서는 31.2%가 '추석에 꼭 귀성하지 않아도 된다', '가는 것은 낭비'라고 응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추석에 고향에 내려가지 않겠다'고 밝힌 응답자가 27%나 됐다.

추석 귀성을 꺼리는 가장 큰 이유는 '친척들과의 관계 불편'(32.8%)으로 조사됐다.

이밖에 '아르바이트, 직장생활 등 업무상의 이유'(26.4%), '귀성 교통 이용의 불편함'(16.4%), '취업준비, 시험공부 등 학업상의 이유'(9.8%), '여행 등 가족 외 지인들과의 별도 일정'(9.2%) 등이 뒤를 이었다.

전체 응답자의 9.8%는 '추석을 지낸 뒤 가족이나 친척 간 사이가 더 나빠졌다'고 답하기도 했다.

고향에 내려가더라도 머무는 시간은 대부분 짧은 것으로 나타났다.

귀성을 결심한 응답자 163명 중 46.4%는 고향에 2일 이하만 머물겠다고 밝혔고, 10%는 고향집에서 한나절도 보내지 않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또 전체 응답자 가운데 '이번 추석에 부모님께 용돈을 드린다'고 답한 경우는 21%에 불과했다.

유기홍 의원은 "척박한 현실 속에서 가족 관계도 깨지는 것이 아닌지 대단히 우려스럽다"며 "추석 본래 의미를 살리기 위해서라도 청년들의 고통을 덜어줄 사회적 관심과 대책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 삭막한 추석…2030세대 “기다려지지 않는다”
    • 입력 2014-09-05 15:27:22
    연합뉴스
젊은 세대 사이에서 추석 등 명절의 의미가 갈수록 퇴색하는 사회적 분위기를 여실히 드러내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5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새정치민주연합 유기홍 의원에 따르면 지난 9월 2∼4일 20·30대 청년 네티즌 238명을 대상으로 추석에 관한 설문조사를 벌인 결과 '추석을 기다리지 않는다'는 응답이 68.3%에 달했다.

구체적으로 '추석이 부담된다'고 응답한 경우는 20.5%, '별 생각이 없다'고 답한 경우는 47.8%였다.

추석 귀성에 대해서는 31.2%가 '추석에 꼭 귀성하지 않아도 된다', '가는 것은 낭비'라고 응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추석에 고향에 내려가지 않겠다'고 밝힌 응답자가 27%나 됐다.

추석 귀성을 꺼리는 가장 큰 이유는 '친척들과의 관계 불편'(32.8%)으로 조사됐다.

이밖에 '아르바이트, 직장생활 등 업무상의 이유'(26.4%), '귀성 교통 이용의 불편함'(16.4%), '취업준비, 시험공부 등 학업상의 이유'(9.8%), '여행 등 가족 외 지인들과의 별도 일정'(9.2%) 등이 뒤를 이었다.

전체 응답자의 9.8%는 '추석을 지낸 뒤 가족이나 친척 간 사이가 더 나빠졌다'고 답하기도 했다.

고향에 내려가더라도 머무는 시간은 대부분 짧은 것으로 나타났다.

귀성을 결심한 응답자 163명 중 46.4%는 고향에 2일 이하만 머물겠다고 밝혔고, 10%는 고향집에서 한나절도 보내지 않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또 전체 응답자 가운데 '이번 추석에 부모님께 용돈을 드린다'고 답한 경우는 21%에 불과했다.

유기홍 의원은 "척박한 현실 속에서 가족 관계도 깨지는 것이 아닌지 대단히 우려스럽다"며 "추석 본래 의미를 살리기 위해서라도 청년들의 고통을 덜어줄 사회적 관심과 대책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