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 IS와의 싸움보다 이라크 지원 문제에 주력”
입력 2014.09.05 (17:40) 연합뉴스
최근 수니파 이슬람 반군인 이슬람국가(IS)를 상대로 한 미국의 시리아 공습이 임박했다는 설이 파다했으나 현재 미국의 관심은 이라크 지원 문제에 집중되고 있다고 워싱턴포스트(WP) 인터넷판이 4일 보도했다.

미국 행정부는 최근 수일간 이라크와 시리아에서 세력을 확장 중인 IS를 제압하기 위해 국제 동조세력 규합에 나서겠다는 뜻을 여러 차례 공언하고, 지난주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시리아 내 IS에 대한 군사행동 권한까지 요청했었다.

하지만 미국 행정부의 고위 관리들에 따르면 동맹국들과 이뤄질 향후 협상의 주된 목표는 이라크 정부 및 이 나라의 치안 확보를 위해 군사 및 외교 등에 대한 국제적인 지원의 확대를 모색하는 것이라고 신문은 전했다.

이같은 지원을 바탕으로 IS가 장악한 지역을 되찾아 그들을 다시 시리아 내로 몰아내는 것이 미국의 의도라는 것이다.

이라크 문제에 비해 시리아 문제를 직접 다루기 위한 계획들은 훨씬 더 복잡한 양상을 띠고 있어 이들 계획의 진전 여부는 수개월에서 혹은 내년에 가서야 알 수 있다는 게 미국 행정부 고위 관리의 설명이다.

백악관의 리사 모나코 국가안보·대테러 보좌관도 이날 "(IS) 격퇴 목표는 시간이 흐르면 알게 될 사항"이라며 최우선 과제는 이라크라고 말했다.

미국은 이런 의향 아래 존 케리 국무, 척 헤이글 국방, 모나코 보좌관을 중동에 보내 모든 세력을 아우르는 이라크 정부를 수립하고 이라크 군 지원을 위한 협력을 요청할 예정이다.

그러나 미국과 협의에 나설 일부 국가들은 미국 정부가 IS 대신 이라크 문제에 집중하는 것에 우려를 표시하고 있다. 시리아 군사공격에 반대해온 미국의 일반 및 의회 여론도 시리아에서 IS에 납치된 미국인 기자 2명이 참수된 뒤 이에 대한 대응 방안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

미국 행정부 관리들은 환경이 허락할 경우 시리아에 대한 조기 공습을 부인하지는 않고 있으며 일부 동맹국들은 이미 공습에 참여할 의향을 밝힌 상태다.

그럼에도 이들 관리는 현재 IS로부터 되찾은 영토를 담당할 확실한 파트너가 없는 상태의 시리아 공습은 단기적으로는 효과가 거의 없으며 최근 정찰기를 투입한 데서 알 수 있듯 공습 대상지 정보도 부족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WP는 미국 행정부는 IS에 반대하거나 시리아의 바샤르 알아사드 정권에 반대하는 온건파 반군에 무기를 공급하거나 훈련을 제공하는 데 주안점을 두고 있다며 이러한 방안은 지난 수년간의 실패한 정책에 다시 초점을 맞추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 “미, IS와의 싸움보다 이라크 지원 문제에 주력”
    • 입력 2014-09-05 17:40:24
    연합뉴스
최근 수니파 이슬람 반군인 이슬람국가(IS)를 상대로 한 미국의 시리아 공습이 임박했다는 설이 파다했으나 현재 미국의 관심은 이라크 지원 문제에 집중되고 있다고 워싱턴포스트(WP) 인터넷판이 4일 보도했다.

미국 행정부는 최근 수일간 이라크와 시리아에서 세력을 확장 중인 IS를 제압하기 위해 국제 동조세력 규합에 나서겠다는 뜻을 여러 차례 공언하고, 지난주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시리아 내 IS에 대한 군사행동 권한까지 요청했었다.

하지만 미국 행정부의 고위 관리들에 따르면 동맹국들과 이뤄질 향후 협상의 주된 목표는 이라크 정부 및 이 나라의 치안 확보를 위해 군사 및 외교 등에 대한 국제적인 지원의 확대를 모색하는 것이라고 신문은 전했다.

이같은 지원을 바탕으로 IS가 장악한 지역을 되찾아 그들을 다시 시리아 내로 몰아내는 것이 미국의 의도라는 것이다.

이라크 문제에 비해 시리아 문제를 직접 다루기 위한 계획들은 훨씬 더 복잡한 양상을 띠고 있어 이들 계획의 진전 여부는 수개월에서 혹은 내년에 가서야 알 수 있다는 게 미국 행정부 고위 관리의 설명이다.

백악관의 리사 모나코 국가안보·대테러 보좌관도 이날 "(IS) 격퇴 목표는 시간이 흐르면 알게 될 사항"이라며 최우선 과제는 이라크라고 말했다.

미국은 이런 의향 아래 존 케리 국무, 척 헤이글 국방, 모나코 보좌관을 중동에 보내 모든 세력을 아우르는 이라크 정부를 수립하고 이라크 군 지원을 위한 협력을 요청할 예정이다.

그러나 미국과 협의에 나설 일부 국가들은 미국 정부가 IS 대신 이라크 문제에 집중하는 것에 우려를 표시하고 있다. 시리아 군사공격에 반대해온 미국의 일반 및 의회 여론도 시리아에서 IS에 납치된 미국인 기자 2명이 참수된 뒤 이에 대한 대응 방안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

미국 행정부 관리들은 환경이 허락할 경우 시리아에 대한 조기 공습을 부인하지는 않고 있으며 일부 동맹국들은 이미 공습에 참여할 의향을 밝힌 상태다.

그럼에도 이들 관리는 현재 IS로부터 되찾은 영토를 담당할 확실한 파트너가 없는 상태의 시리아 공습은 단기적으로는 효과가 거의 없으며 최근 정찰기를 투입한 데서 알 수 있듯 공습 대상지 정보도 부족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WP는 미국 행정부는 IS에 반대하거나 시리아의 바샤르 알아사드 정권에 반대하는 온건파 반군에 무기를 공급하거나 훈련을 제공하는 데 주안점을 두고 있다며 이러한 방안은 지난 수년간의 실패한 정책에 다시 초점을 맞추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