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亞 청소년야구, 필리핀 대파 ‘일본과 결승’
입력 2014.09.05 (20:21) 연합뉴스
한국 야구 청소년대표팀(18세 이하)이 아시아청소년야구선수권대회 준결승전에서 필리핀을 누르고 결승에 진출했다.

1996년과 2003년, 2009년 아시아 대회에서 총 세 차례 우승을 차지한 한국은 5년 만에 정상탈환을 노린다. 결승전 상대는 일본이다.

한국은 5일 태국 빠툼타니의 퀸시리키트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대회 준결승전에서 필리핀을 11-1, 7회 콜드게임으로 눌렀다.

정성곤(인창고)이 선발로 나서 3⅔이닝을 1피안타 무실점으로 막았고, 한두솔(광주일고)과 조한욱(충암고)이 3⅓이닝을 나눠 던지며 2피안타 1실점했다.

한국 타자들은 최고 구속이 시속 105㎞에 머문 필리핀 선발 레스터 솔로스의 느린 공을 공략하지 못해 6회까지 5안타 3득점에 그쳤다.

하지만 7회말 선두타자가 유격수 실책으로 진루한 뒤 3타자 연속 안타를 쳐내며 솔라스를 마운드에서 내렸고 이후에도 3안타를 보태 7회에만 8점을 뽑았다.

한국은 7회말 공격에서 11-1로 격차를 벌리며 7회에 10점 이상 점수차가 나면 경기가 끝나는 대회 콜드게임 규정에 따라 승리를 확정했다.

3번타자·유격수로 나선 최정용은 3타수 2안타 3타점으로 활약했다.

일본은 대만과 준결승에서 1-2로 뒤진 9회말 구리하라 료야가 2타점 끝내기 안타를 터뜨려 3-2, 극적인 역전승을 거뒀다.

이효근 한국 대표팀 감독은 "일본이 집중력이 강한 팀이라는 것을 다시 한번 느꼈다. 타자들은 변화구를 잘 치지만 빠른 공 대처능력이 부족해 보였다"고 상대 장단점을 분석하며 "두 팀의 실력은 50 대 50이다. 결승전에 모든 걸 쏟아 부어 반드시 우승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한국과 일본은 6일 오후 결승전을 벌인다.
  • 亞 청소년야구, 필리핀 대파 ‘일본과 결승’
    • 입력 2014-09-05 20:21:45
    연합뉴스
한국 야구 청소년대표팀(18세 이하)이 아시아청소년야구선수권대회 준결승전에서 필리핀을 누르고 결승에 진출했다.

1996년과 2003년, 2009년 아시아 대회에서 총 세 차례 우승을 차지한 한국은 5년 만에 정상탈환을 노린다. 결승전 상대는 일본이다.

한국은 5일 태국 빠툼타니의 퀸시리키트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대회 준결승전에서 필리핀을 11-1, 7회 콜드게임으로 눌렀다.

정성곤(인창고)이 선발로 나서 3⅔이닝을 1피안타 무실점으로 막았고, 한두솔(광주일고)과 조한욱(충암고)이 3⅓이닝을 나눠 던지며 2피안타 1실점했다.

한국 타자들은 최고 구속이 시속 105㎞에 머문 필리핀 선발 레스터 솔로스의 느린 공을 공략하지 못해 6회까지 5안타 3득점에 그쳤다.

하지만 7회말 선두타자가 유격수 실책으로 진루한 뒤 3타자 연속 안타를 쳐내며 솔라스를 마운드에서 내렸고 이후에도 3안타를 보태 7회에만 8점을 뽑았다.

한국은 7회말 공격에서 11-1로 격차를 벌리며 7회에 10점 이상 점수차가 나면 경기가 끝나는 대회 콜드게임 규정에 따라 승리를 확정했다.

3번타자·유격수로 나선 최정용은 3타수 2안타 3타점으로 활약했다.

일본은 대만과 준결승에서 1-2로 뒤진 9회말 구리하라 료야가 2타점 끝내기 안타를 터뜨려 3-2, 극적인 역전승을 거뒀다.

이효근 한국 대표팀 감독은 "일본이 집중력이 강한 팀이라는 것을 다시 한번 느꼈다. 타자들은 변화구를 잘 치지만 빠른 공 대처능력이 부족해 보였다"고 상대 장단점을 분석하며 "두 팀의 실력은 50 대 50이다. 결승전에 모든 걸 쏟아 부어 반드시 우승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한국과 일본은 6일 오후 결승전을 벌인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