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설렘 가득 안고’…귀성 열차 안 풍경
입력 2014.09.05 (21:05) 수정 2014.09.05 (22:2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번에는 설레는 마음으로 고향으로 가고 있는 귀성객들과 직접 만나보겠습니다.

조금 전 서울역을 출발한 열차에 취재기자가 함께 타고 있습니다.

허솔지 기자, 지금 어디로 가고 있나요?

<리포트>

네, 저는 조금 전인 8시 50분, 서울역을 출발해 부산으로 향하는 ITX 새마을호 열차를 타고 있습니다.

지금은 경기도 안양 쯤을 지나고 있는데요, 이 열차는 대전과 대구를 거쳐 부산까지 귀성객들의 설레는 마음과 함께 달리게 됩니다.

보시는 것처럼 좌석은 모두 찼고, 선반 위는 고향에서 명절을 즐기기 위해 꾸린 짐과 선물들로 가득합니다.

그럼 귀성객 한 분과 잠시 이야기를 나눠보겠습니다.

<녹취> 귀성객

좌석 뿐 아니라 열차 곳곳, 통로 쪽에도 입석 승객분들이 보이는데요, 현재 고향으로 내려가는 열차표는 대부분 동났습니다.

내일과 모레까지도 하행선 열차 좌석은 거의 남아있지 않고요, 입석표는 지금 제가 타고 있는 새마을호와 무궁화호 등 일반 열차에만 조금 남아있다고 합니다.

지금까지 부산행 ITX 새마을호 열차 안에서 KBS 뉴스 허솔지입니다.
  • ‘설렘 가득 안고’…귀성 열차 안 풍경
    • 입력 2014-09-05 21:07:34
    • 수정2014-09-05 22:20:06
    뉴스 9
<앵커 멘트>

이번에는 설레는 마음으로 고향으로 가고 있는 귀성객들과 직접 만나보겠습니다.

조금 전 서울역을 출발한 열차에 취재기자가 함께 타고 있습니다.

허솔지 기자, 지금 어디로 가고 있나요?

<리포트>

네, 저는 조금 전인 8시 50분, 서울역을 출발해 부산으로 향하는 ITX 새마을호 열차를 타고 있습니다.

지금은 경기도 안양 쯤을 지나고 있는데요, 이 열차는 대전과 대구를 거쳐 부산까지 귀성객들의 설레는 마음과 함께 달리게 됩니다.

보시는 것처럼 좌석은 모두 찼고, 선반 위는 고향에서 명절을 즐기기 위해 꾸린 짐과 선물들로 가득합니다.

그럼 귀성객 한 분과 잠시 이야기를 나눠보겠습니다.

<녹취> 귀성객

좌석 뿐 아니라 열차 곳곳, 통로 쪽에도 입석 승객분들이 보이는데요, 현재 고향으로 내려가는 열차표는 대부분 동났습니다.

내일과 모레까지도 하행선 열차 좌석은 거의 남아있지 않고요, 입석표는 지금 제가 타고 있는 새마을호와 무궁화호 등 일반 열차에만 조금 남아있다고 합니다.

지금까지 부산행 ITX 새마을호 열차 안에서 KBS 뉴스 허솔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