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속도로 귀성정체 주춤…서울→부산 5시간
입력 2014.09.05 (21:54) 수정 2014.09.05 (22:24) 연합뉴스
추석 연휴 전날인 5일 오후부터 귀성 행렬이 본격화하면서 전국 고속도로 일부 구간에서 지체와 정체가 나타났지만 저녁 들어서는 점차 풀리고 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9시 현재 서울에서 출발하는 귀성 차량의 부산 도착 예상 소요시간(요금소·승용차 기준)은 5시간으로 추산됐다.

이는 지·정체가 가장 심했던 오후 6∼7시에 추정된 6시간 20분보다 1시간 20분이나 줄어든 것이다.

이밖에 대전 1시간 40분, 광주 3시간 40분, 강릉 2시간 30분, 목포 3시간 40분, 대구 4시간 10분, 울산 5시간 10분 등도 소요시간이 크게 줄었다.

현재 경부고속도로는 대부분 구간에서 원활한 통행이 이뤄지고 있다.

천안논산고속도로 논산방면은 남천안나들목→풍세요금소, 풍세요금소→정안나들목, 공주분기점→남공주나들목 등 22.22km 구간에서 차량이 정체됐다.

서해안고속도로 목포 방향은 서평택분기점→서평택나들목, 서평택나들목→행담도휴게소, 서천나들목→동서천분기점 등 약 25.73㎞ 구간에서 차량 속도가 25∼38㎞ 수준을 보이고 있다.

중부내륙고속도로 마산 방향은 충주휴게소→충주나들목, 장연터널북단→장연터널남단, 상주나들목→낙동분기점, 낙동분기점→상주터널북단 등 19.71㎞ 구간에서 차량속도가 시속 40㎞ 아래로 떨어졌다.

영동고속도로는 인천 방향 월곶분기점-서창분기점 5.38㎞ 구간에서 가다 서기를 반복하고 있다.

도로공사는 오후 9시 기준으로 차량 37만대가 서울을 빠져나갔으며, 자정까지 약 44만대가 귀성길에 오를 것으로 내다봤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오후 6∼7시께 최고조를 보였던 차량 대수가 이후 감소세를 보이고 있지만, 자정까지는 지·정체가 곳곳에서 나타날 것"이라면서 "귀성정체는 내일 이른 새벽부터 다시 시작돼 오전 내내 심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 고속도로 귀성정체 주춤…서울→부산 5시간
    • 입력 2014-09-05 21:54:41
    • 수정2014-09-05 22:24:30
    연합뉴스
추석 연휴 전날인 5일 오후부터 귀성 행렬이 본격화하면서 전국 고속도로 일부 구간에서 지체와 정체가 나타났지만 저녁 들어서는 점차 풀리고 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9시 현재 서울에서 출발하는 귀성 차량의 부산 도착 예상 소요시간(요금소·승용차 기준)은 5시간으로 추산됐다.

이는 지·정체가 가장 심했던 오후 6∼7시에 추정된 6시간 20분보다 1시간 20분이나 줄어든 것이다.

이밖에 대전 1시간 40분, 광주 3시간 40분, 강릉 2시간 30분, 목포 3시간 40분, 대구 4시간 10분, 울산 5시간 10분 등도 소요시간이 크게 줄었다.

현재 경부고속도로는 대부분 구간에서 원활한 통행이 이뤄지고 있다.

천안논산고속도로 논산방면은 남천안나들목→풍세요금소, 풍세요금소→정안나들목, 공주분기점→남공주나들목 등 22.22km 구간에서 차량이 정체됐다.

서해안고속도로 목포 방향은 서평택분기점→서평택나들목, 서평택나들목→행담도휴게소, 서천나들목→동서천분기점 등 약 25.73㎞ 구간에서 차량 속도가 25∼38㎞ 수준을 보이고 있다.

중부내륙고속도로 마산 방향은 충주휴게소→충주나들목, 장연터널북단→장연터널남단, 상주나들목→낙동분기점, 낙동분기점→상주터널북단 등 19.71㎞ 구간에서 차량속도가 시속 40㎞ 아래로 떨어졌다.

영동고속도로는 인천 방향 월곶분기점-서창분기점 5.38㎞ 구간에서 가다 서기를 반복하고 있다.

도로공사는 오후 9시 기준으로 차량 37만대가 서울을 빠져나갔으며, 자정까지 약 44만대가 귀성길에 오를 것으로 내다봤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오후 6∼7시께 최고조를 보였던 차량 대수가 이후 감소세를 보이고 있지만, 자정까지는 지·정체가 곳곳에서 나타날 것"이라면서 "귀성정체는 내일 이른 새벽부터 다시 시작돼 오전 내내 심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