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태극전사 깨어났다!’ 간절함이 빚어낸 승리
입력 2014.09.05 (23:04) 수정 2014.09.05 (23:04) 연합뉴스
브라질 월드컵 조별리그 탈락의 치욕을 씻어 내고 싶은 선수들의 강한 정신력과 골에 대한 간절함이 빚어낸 승리였다.

신태용 코치가 사령탑을 대신한 한국 축구 대표팀은 5일 부천종합운동장에서 치러진 남미의 강호 베네수엘라와의 평가전에서 센추리클럽 가입을 자축하는 이동국(전북)의 '원맨쇼'와 월드컵 최종엔트리 탈락의 설움을 맛본 이명주(알아인)의 득점을 앞세워 3-1 역전승을 거뒀다.

월드컵 실패 이후 무엇보다 승리가 절실한 상황에서 청량제와도 같은 소나기골이었다. 여기에 대표팀에서 '불운의 아이콘' 이미지가 강한 이동국과 이명주가 득점에 성공했다는 것만으로도 극적인 역전승이었다.

한국 축구는 브라질 월드컵에서 무승(1무2패) 탈락이라는 처절한 성적표를 맛보면서 팬들에게 큰 실망감을 안겨줬다.

설상가상으로 대표팀이 성적부진에도 즐겁게 웃는 표정으로 회식하는 사진까지 유출되면서 한국 축구를 바라보는 팬들의 시선은 더욱 차가워졌다.

이 때문에 이번 베네수엘라 평가전을 준비하는 태극전사들은 '화끈한 공격 축구'를 공약으로 내세우며 한국 축구의 명예회복과 자존심 살리기에 올인하고 나섰다.

사령탑의 공백 때문에 임시로 지휘봉을 잡은 신태용 코치는 좌우 풀백에게 과감한 오버래핑을 주문하는 한편 중앙 미드필더와 공격진을 두텁게 세우는 4-2-3-1 전술로 '오직 공격!'을 외쳤다.

선수들 역시 '월드컵 굴욕'을 씻기 위한 굳은 각오가 킥오프 직후부터 눈에 띄기 시작했다.

베네수엘라가 초반부터 강한 압박을 가하자 태극전사들 역시 밀리지 않고 강하게 받아치면서 경기는 순식간에 긴장감이 가득해졌다.

손발을 맞춘 지 나흘밖에 되지 않아 정교함에서는 실수도 나왔지만 한 발짝 더 뛰겠다는 강한 정신력으로 쉴새 없이 공격을 펼쳤다.

비록 골키퍼의 골킥 실수가 빌미가 돼 선제골을 내줬지만 이른 시간에 동점골이 터지면서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중원에서 쉴새 없이 뛰던 이명주는 뛰어난 집중력으로 수비수 몸에 맞고 흐른 볼을 잡아 자신의 A매치 데뷔골을 작렬했다. 월드컵 최종엔트리는 물론 아시안게임 대표팀 명단에서도 탈락한 설움을 날려줄 시원한 한방이었다.

바통을 이어받은 '라이언킹' 이동국은 베테랑 공격수답게 머리와 발로 2골을 쏟아내며 역전 승리의 1등 공신이 됐다.

박문성 SBS 해설위원은 "선수들의 집중도가 뛰어난 경기였다. 선수들이 진짜 이기고 싶어하는 열정이 그대로 드러났다"며 "강한 몸싸움에서 볼 수 있듯이 승리에 대한 열정과 갈망이 대단했다"고 평가했다.

박 위원은 "벤치 역시 시종일관 공격적인 전술을 가동한 게 승리의 요인"이라며 "골을 넣기 위한 전술을 펼쳤고 선수들이 잘 따라주면서 오랜만에 시원한 승리를 거뒀다"고 덧붙였다.
  • ‘태극전사 깨어났다!’ 간절함이 빚어낸 승리
    • 입력 2014-09-05 23:04:16
    • 수정2014-09-05 23:04:38
    연합뉴스
브라질 월드컵 조별리그 탈락의 치욕을 씻어 내고 싶은 선수들의 강한 정신력과 골에 대한 간절함이 빚어낸 승리였다.

신태용 코치가 사령탑을 대신한 한국 축구 대표팀은 5일 부천종합운동장에서 치러진 남미의 강호 베네수엘라와의 평가전에서 센추리클럽 가입을 자축하는 이동국(전북)의 '원맨쇼'와 월드컵 최종엔트리 탈락의 설움을 맛본 이명주(알아인)의 득점을 앞세워 3-1 역전승을 거뒀다.

월드컵 실패 이후 무엇보다 승리가 절실한 상황에서 청량제와도 같은 소나기골이었다. 여기에 대표팀에서 '불운의 아이콘' 이미지가 강한 이동국과 이명주가 득점에 성공했다는 것만으로도 극적인 역전승이었다.

한국 축구는 브라질 월드컵에서 무승(1무2패) 탈락이라는 처절한 성적표를 맛보면서 팬들에게 큰 실망감을 안겨줬다.

설상가상으로 대표팀이 성적부진에도 즐겁게 웃는 표정으로 회식하는 사진까지 유출되면서 한국 축구를 바라보는 팬들의 시선은 더욱 차가워졌다.

이 때문에 이번 베네수엘라 평가전을 준비하는 태극전사들은 '화끈한 공격 축구'를 공약으로 내세우며 한국 축구의 명예회복과 자존심 살리기에 올인하고 나섰다.

사령탑의 공백 때문에 임시로 지휘봉을 잡은 신태용 코치는 좌우 풀백에게 과감한 오버래핑을 주문하는 한편 중앙 미드필더와 공격진을 두텁게 세우는 4-2-3-1 전술로 '오직 공격!'을 외쳤다.

선수들 역시 '월드컵 굴욕'을 씻기 위한 굳은 각오가 킥오프 직후부터 눈에 띄기 시작했다.

베네수엘라가 초반부터 강한 압박을 가하자 태극전사들 역시 밀리지 않고 강하게 받아치면서 경기는 순식간에 긴장감이 가득해졌다.

손발을 맞춘 지 나흘밖에 되지 않아 정교함에서는 실수도 나왔지만 한 발짝 더 뛰겠다는 강한 정신력으로 쉴새 없이 공격을 펼쳤다.

비록 골키퍼의 골킥 실수가 빌미가 돼 선제골을 내줬지만 이른 시간에 동점골이 터지면서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중원에서 쉴새 없이 뛰던 이명주는 뛰어난 집중력으로 수비수 몸에 맞고 흐른 볼을 잡아 자신의 A매치 데뷔골을 작렬했다. 월드컵 최종엔트리는 물론 아시안게임 대표팀 명단에서도 탈락한 설움을 날려줄 시원한 한방이었다.

바통을 이어받은 '라이언킹' 이동국은 베테랑 공격수답게 머리와 발로 2골을 쏟아내며 역전 승리의 1등 공신이 됐다.

박문성 SBS 해설위원은 "선수들의 집중도가 뛰어난 경기였다. 선수들이 진짜 이기고 싶어하는 열정이 그대로 드러났다"며 "강한 몸싸움에서 볼 수 있듯이 승리에 대한 열정과 갈망이 대단했다"고 평가했다.

박 위원은 "벤치 역시 시종일관 공격적인 전술을 가동한 게 승리의 요인"이라며 "골을 넣기 위한 전술을 펼쳤고 선수들이 잘 따라주면서 오랜만에 시원한 승리를 거뒀다"고 덧붙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