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이폰 6 공개…국내 업체와 ‘큰 화면’ 전쟁
입력 2014.09.11 (06:29) 수정 2014.09.11 (07:30)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애플이 어제 신형 스마트폰을 공개했습니다.

더 커진 화면이 특징인데, '큰 화면 스마트폰' 시장을 선도해 온 삼성전자 등 국내 업체와의 전면전이 본격적으로 시작됐습니다.

이경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애플이 신형 스마트폰 아이폰6와 아이폰6 플러스를 공개했습니다.

가장 큰 변화는 커진 화면입니다.

각각 4.7인치와 5.5인치.

화면 크기 4인치를 고수하던 애플이 처음 내놓은 '큰 화면 스마트폰'입니다.

일주일 전 삼성전자가 공개한 5.7인치 화면의 갤럭시 노트4, LG전자가 두 달 전 출시한 5.5인치 G3와 크기는 비슷합니다.

두께는 아이폰6 플러스가 7.1 밀리미터로 삼성이나 LG제품 보다 더 얇습니다.

기능면에서 애플은 신용카드가 필요없는 전자결제 서비스를, 삼성전자는 스마트폰 화면을 종이처럼 사용할 수 있는 필기 기능을 내세우고 있습니다.

여기에 애플이 처음으로 스마트 손목시계 '애플워치'를 공개하면서 삼성전자가 독주해 온 '입는 컴퓨터' 시장에도 뛰어들었습니다.

아이폰6는 다음 달 중 국내에 출시될 것으로 예상되고 갤럭시 노트4 역시 다음 달부터 전 세계에 판매됩니다.

전 세계 고가 스마트폰 시장의 70%를 차지하는 애플과 삼성전자 간의 경쟁이 예고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경진입니다.
  • 아이폰 6 공개…국내 업체와 ‘큰 화면’ 전쟁
    • 입력 2014-09-11 06:32:02
    • 수정2014-09-11 07:30:06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애플이 어제 신형 스마트폰을 공개했습니다.

더 커진 화면이 특징인데, '큰 화면 스마트폰' 시장을 선도해 온 삼성전자 등 국내 업체와의 전면전이 본격적으로 시작됐습니다.

이경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애플이 신형 스마트폰 아이폰6와 아이폰6 플러스를 공개했습니다.

가장 큰 변화는 커진 화면입니다.

각각 4.7인치와 5.5인치.

화면 크기 4인치를 고수하던 애플이 처음 내놓은 '큰 화면 스마트폰'입니다.

일주일 전 삼성전자가 공개한 5.7인치 화면의 갤럭시 노트4, LG전자가 두 달 전 출시한 5.5인치 G3와 크기는 비슷합니다.

두께는 아이폰6 플러스가 7.1 밀리미터로 삼성이나 LG제품 보다 더 얇습니다.

기능면에서 애플은 신용카드가 필요없는 전자결제 서비스를, 삼성전자는 스마트폰 화면을 종이처럼 사용할 수 있는 필기 기능을 내세우고 있습니다.

여기에 애플이 처음으로 스마트 손목시계 '애플워치'를 공개하면서 삼성전자가 독주해 온 '입는 컴퓨터' 시장에도 뛰어들었습니다.

아이폰6는 다음 달 중 국내에 출시될 것으로 예상되고 갤럭시 노트4 역시 다음 달부터 전 세계에 판매됩니다.

전 세계 고가 스마트폰 시장의 70%를 차지하는 애플과 삼성전자 간의 경쟁이 예고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경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