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시, ‘집중호우때 한강바닥 변화폭’ 측정한다
입력 2014.09.11 (06:50) 연합뉴스
서울시는 한강교각을 지탱하는 강 속 흙과 모래가 집중호우 때 얼마나 쓸려 내려가는지 측정하는 장치를 자체 고안했다고 11일 밝혔다.

시는 교량 상판에서 물속으로 무게 150kg의 추를 늘어뜨려 평상시 높이와 집중호우로 하상세굴이 발생했을 때 높이 차이를 지속적으로 측정키로 했다.

하상세굴이란 교각을 지탱하는 강바닥 교량기초부의 퇴적물이 빠르게 불어난 물에 의해 쓸려가는 현상을 말한다.

시는 이 장치를 지난달 22일 성수대교 교각 8번에 설치했으며, 내년 하반기까지 일 년간 물속 변화 추이를 파악할 계획이다.
  • 서울시, ‘집중호우때 한강바닥 변화폭’ 측정한다
    • 입력 2014-09-11 06:50:56
    연합뉴스
서울시는 한강교각을 지탱하는 강 속 흙과 모래가 집중호우 때 얼마나 쓸려 내려가는지 측정하는 장치를 자체 고안했다고 11일 밝혔다.

시는 교량 상판에서 물속으로 무게 150kg의 추를 늘어뜨려 평상시 높이와 집중호우로 하상세굴이 발생했을 때 높이 차이를 지속적으로 측정키로 했다.

하상세굴이란 교각을 지탱하는 강바닥 교량기초부의 퇴적물이 빠르게 불어난 물에 의해 쓸려가는 현상을 말한다.

시는 이 장치를 지난달 22일 성수대교 교각 8번에 설치했으며, 내년 하반기까지 일 년간 물속 변화 추이를 파악할 계획이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