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난해 국민 1인당 세금부담 509만 원…4년 만에 감소
입력 2014.09.11 (08:46) 수정 2014.09.11 (15:26) 경제
지난해 국민 한 사람의 평균 세금 부담은 509만 원으로 4년 만에 감소세를 나타냈습니다.

기획재정부와 국세청 등에 따르면 지난해 국세와 지방세를 합쳐 계산한 국민 1인당 평균 세금 부담은 509만 천 원으로 2012년 513만 9천 원보다 4만 8천 원 줄었습니다.



이는 경기 부진에 따른 세수 감소의 영향 때문으로 분석됩니다.

국민 1인당 세금 부담은 2010년 459만 2천 원, 2011년 491만 5천 원이었고 2012년 처음으로 500만 원을 돌파했다가 4년 만에 처음으로 줄었습니다.
  • 지난해 국민 1인당 세금부담 509만 원…4년 만에 감소
    • 입력 2014-09-11 08:46:09
    • 수정2014-09-11 15:26:03
    경제
지난해 국민 한 사람의 평균 세금 부담은 509만 원으로 4년 만에 감소세를 나타냈습니다.

기획재정부와 국세청 등에 따르면 지난해 국세와 지방세를 합쳐 계산한 국민 1인당 평균 세금 부담은 509만 천 원으로 2012년 513만 9천 원보다 4만 8천 원 줄었습니다.



이는 경기 부진에 따른 세수 감소의 영향 때문으로 분석됩니다.

국민 1인당 세금 부담은 2010년 459만 2천 원, 2011년 491만 5천 원이었고 2012년 처음으로 500만 원을 돌파했다가 4년 만에 처음으로 줄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