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슈틸리케 감독, 첫 행보는 AG 16강 관전
입력 2014.09.11 (09:26) 수정 2014.09.11 (09:27) 연합뉴스
3박4일 동안의 방한을 마치고 출국하는 한국 축구의 새 사령탑인 울리 슈틸리케(60·독일) 감독이 24일 재입국해 본격적으로 대표팀 지휘에 나선다. 첫 행보는 인천 아시안게임에 출전하는 '태극전사 젊은피' 점검이다.

대한축구협회 관계자는 11일 "슈틸리케 감독이 오늘 오후 출국해 신변을 정리한 뒤 24일 한국으로 돌아올 예정"이라며 "25일부터 시작되는 인천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16강전부터 관전하게 된다"고 밝혔다.

지난 5일 축구 대표팀 사령탑으로 선임된 슈틸리케 감독은 8일 입국해 한국-우루과이 평가전을 지켜보면서 한국 축구팬들과 첫 인사를 했다.

슈틸리케 감독은 9일에는 국내에서 머물 숙소 후보지 3∼4군데를 돌아봤고, 10일에는 프로축구 K리그 클래식 수원 삼성-울산 현대의 경기를 직접 관전했다.

3박4일 동안의 방한 일정을 마친 슈틸리케 감독은 이날 자신의 집이 있는 스페인 마드리드로 돌아간 뒤 신변을 정리하고 나서 24일 한국으로 복귀해 대표팀 사령탑으로서 본격적인 업무에 나서게 된다.

24일 재입국하는 슈틸리케 감독의 첫 임무는 25∼26일 치러지는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16강전을 지켜보는 것이다.

축구협회 관계자는 "아시안게임 대표팀에는 대표급 선수가 많은 만큼 슈틸리케 감독이 직접 관전하면서 선수들의 기량을 점검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슈틸리케 감독은 더불어 10월에 두 차례 예정된 평가전에 나설 국내파와 해외파 선수들의 윤곽을 잡아나갈 것으로 보인다.
  • 슈틸리케 감독, 첫 행보는 AG 16강 관전
    • 입력 2014-09-11 09:26:55
    • 수정2014-09-11 09:27:23
    연합뉴스
3박4일 동안의 방한을 마치고 출국하는 한국 축구의 새 사령탑인 울리 슈틸리케(60·독일) 감독이 24일 재입국해 본격적으로 대표팀 지휘에 나선다. 첫 행보는 인천 아시안게임에 출전하는 '태극전사 젊은피' 점검이다.

대한축구협회 관계자는 11일 "슈틸리케 감독이 오늘 오후 출국해 신변을 정리한 뒤 24일 한국으로 돌아올 예정"이라며 "25일부터 시작되는 인천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16강전부터 관전하게 된다"고 밝혔다.

지난 5일 축구 대표팀 사령탑으로 선임된 슈틸리케 감독은 8일 입국해 한국-우루과이 평가전을 지켜보면서 한국 축구팬들과 첫 인사를 했다.

슈틸리케 감독은 9일에는 국내에서 머물 숙소 후보지 3∼4군데를 돌아봤고, 10일에는 프로축구 K리그 클래식 수원 삼성-울산 현대의 경기를 직접 관전했다.

3박4일 동안의 방한 일정을 마친 슈틸리케 감독은 이날 자신의 집이 있는 스페인 마드리드로 돌아간 뒤 신변을 정리하고 나서 24일 한국으로 복귀해 대표팀 사령탑으로서 본격적인 업무에 나서게 된다.

24일 재입국하는 슈틸리케 감독의 첫 임무는 25∼26일 치러지는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16강전을 지켜보는 것이다.

축구협회 관계자는 "아시안게임 대표팀에는 대표급 선수가 많은 만큼 슈틸리케 감독이 직접 관전하면서 선수들의 기량을 점검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슈틸리케 감독은 더불어 10월에 두 차례 예정된 평가전에 나설 국내파와 해외파 선수들의 윤곽을 잡아나갈 것으로 보인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