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노근리 평화사에 국제 NGO ‘평화의 시장’
입력 2014.09.11 (10:54) 사회
한국전쟁 당시 피란민 학살 사건인 충북 영동군의 '노근리 사건'을 기리는 제7회 노근리평화상 인권상 수상단체로 '평화의 시장'이 선정됐습니다.

일본 히로시마에 본부를 둔 '평화의 시장'은 1991년 UN에 등록된 NGO 단체로, 160개국 6천206개 도시가 참여해 핵무기 철폐활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이밖에 문학상 수상자로는 소설 '인간아 아, 인간아'의 이상문 작가가 뽑혔습니다.

'노근리 사건'은 1950년 7월 25∼29일 영동군에서 미군이 피란민에 공격을 가해 226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사건입니다.
  • 노근리 평화사에 국제 NGO ‘평화의 시장’
    • 입력 2014-09-11 10:54:23
    사회
한국전쟁 당시 피란민 학살 사건인 충북 영동군의 '노근리 사건'을 기리는 제7회 노근리평화상 인권상 수상단체로 '평화의 시장'이 선정됐습니다.

일본 히로시마에 본부를 둔 '평화의 시장'은 1991년 UN에 등록된 NGO 단체로, 160개국 6천206개 도시가 참여해 핵무기 철폐활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이밖에 문학상 수상자로는 소설 '인간아 아, 인간아'의 이상문 작가가 뽑혔습니다.

'노근리 사건'은 1950년 7월 25∼29일 영동군에서 미군이 피란민에 공격을 가해 226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사건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