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감사원 “LH공사, 2012년 당기순익 2천9백59억 과다계상”
입력 2014.09.11 (14:39) 정치
한국토지주택공사가 2012회계연도에 2천 9백59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과다 계상한 사실이 감사원 감사에서 드러났습니다.

감사원은 한국토지주택공사와 국토교통부 등을 상대로 'LH공사의 조성용지 매각 관리 실태'를 점검한 결과, LH공사가 판매용 토지에 대해 재고자산 평가를 하면서 손실로 봐야 할 부분을 회계에 반영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감사원은 이에따라 LH공사 2012회계연도 평가 손실 2천 9백 59억6천만원이 회계에 반영되지 않아 주의 조치했다고 밝혔습니다.

회계처리 기준은 준공되지 않은 판매용 토지라도 공급가격이 결정되면 추정 손실을 해당 연도의 비용으로 반영하도록 하고있다고 감사원 측은 설명했습니다.

감사원은 또, LH공사가 택지개발용으로 조성한 용지에 관한 거래자료를 지방자치단체들에 제공하지 않아 지자체에서 전매 등에 따른 취득세 6천 5백87억 원을 민간 기업 등에 부과하지 못한 것으로 드러나, 시정 방안 마련을 통보했다고 밝혔습니다.
  • 감사원 “LH공사, 2012년 당기순익 2천9백59억 과다계상”
    • 입력 2014-09-11 14:39:21
    정치
한국토지주택공사가 2012회계연도에 2천 9백59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과다 계상한 사실이 감사원 감사에서 드러났습니다.

감사원은 한국토지주택공사와 국토교통부 등을 상대로 'LH공사의 조성용지 매각 관리 실태'를 점검한 결과, LH공사가 판매용 토지에 대해 재고자산 평가를 하면서 손실로 봐야 할 부분을 회계에 반영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감사원은 이에따라 LH공사 2012회계연도 평가 손실 2천 9백 59억6천만원이 회계에 반영되지 않아 주의 조치했다고 밝혔습니다.

회계처리 기준은 준공되지 않은 판매용 토지라도 공급가격이 결정되면 추정 손실을 해당 연도의 비용으로 반영하도록 하고있다고 감사원 측은 설명했습니다.

감사원은 또, LH공사가 택지개발용으로 조성한 용지에 관한 거래자료를 지방자치단체들에 제공하지 않아 지자체에서 전매 등에 따른 취득세 6천 5백87억 원을 민간 기업 등에 부과하지 못한 것으로 드러나, 시정 방안 마련을 통보했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